2023 월드비전 캠페인
월드비전이 정려원∙인교진∙소이현∙윤박∙정인선∙곽동연 배우들과 함께 ‘2023 기브어나이스데이’ 캠페인을 시작했다. ©월드비전 제공

2023년 새해를 맞이해 일상을 잃어버린 전쟁 속 아이들을 지켜주고자 6명의 배우들이 나섰다.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은 1월 19일부터 ‘2023 기브어나이스데이(Give a nice day)’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정려원-인교진-소이현-윤박-정인선-곽동연 여섯 명의 배우들이 캠페인 홍보에 참여했다. 이들은 난민촌에서 실제 사용하는 ‘난민등록팔찌’를 모티브로 제작된 ‘하루팔찌’를 직접 착용하고 전 세계 전쟁 속 아이들을 잊지 않고 지켜달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월드비전 ‘기브어나이스데이’ 캠페인은 이유도 모르고 총성과 폭력 속에서 힘든 어린 시절을 보내고 있는 전쟁피해아동을 기억하며, 아이들에게 안전한 일상을 선물하자는 의미를 담은 캠페인이다. 19일부터 월드비전 공식 홈페이지 내 ‘기브어나이스데이’ 캠페인 페이지에서 참여 가능하며 신규 후원자는 정기 2만원 이상, 기존 후원자는 일시후원인 3만원으로 신청 가능하다.

캠페인 참여자에게는 난민 캠프에 등록된 아이들이 처한 상황에 따라 착용하는 3가지 색상의 난민등록 팔찌를 모티브로 제작한 ‘하루팔찌’가 전달된다. 팔찌 안쪽에는 본인이 전쟁 속 아이를 지키는 몇 번째 보호자인지를 나타내는 고유번호가 각인되어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 기존 가죽 소재가 아닌 물과 습도에 강한 써지컬스틸 소재로 리뉴얼 해 일상에서의 착용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이번 캠페인에 참여한 배우 정려원은 “부모님이 호주에서 계속 월드비전 후원을 해오신 만큼 어렸을 때부터 월드비전의 활동들을 지켜봐 왔었는데 이번 기회에 이렇게 뜻깊은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게 돼서 기쁘다”며 “뒤늦게 동참하게 됐지만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정말 큰 보람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기브어나이스데이’ 캠페인을 통해 모금된 후원금은 의료·영양·교육·심리 치료 등 종합적인 지원이 필요한 전쟁 피해 아이들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월드비전 조명환 회장은 “새해 첫 날에도 폭격이 이어지면서 지난해 시작된 분쟁이 아직도 진행중”이라며 “전 세계 분쟁이 지속되는 가운데 어른들의 싸움 때문에 기본적인 삶과 권리를 빼앗긴 아이들은 전 세계 난민 인구의 41%에 육박한다. 전쟁 속 아이들이 보호받을 수 있도록 이번 캠페인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편 2022년 한해 동안 월드비전과 하루팔찌는 전쟁/분쟁지역 1,237,720명 아동들의 일상을 지켰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월드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