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달식 사진
서울시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지역사회 다양한 문제 해결을 위한 ‘모두의 열매’ 신청사업 지원금 전달식이 진행됐다. ©사랑의열매 제공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2023년 신청사업 ‘전국사업-모두의 열매’로 지역사회 다양한 문제 해결을 위해 21억 원 규모의 사업을 실시한다.

지난 11일 서울시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진행된 ‘모두의 열매’ 지원금 전달식에는 ‘아름다운세상’ 등 선정된 9개 기관 관계자들과 사랑의열매 황인식 사무총장 등이 함께했다.

‘전국사업-모두의 열매’는 지역사회 내 복지사각지대를 발굴하고, 교육·기후·인권 등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자 실시하는 자유주제 신청사업이다. 선정된 9개 기관은 최대 2년간 총 21억여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사랑의열매 황인식 사무총장은 “전국단위로 처음 시행되는 이번 신청사업이 좋은 성과를 이루어, 지역 내에서 지속가능한 사회적 안전망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사랑의열매도 성공적인 사업수행을 위해 복지 현장 가까이에서 함께 호흡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랑의열매는 지난달 1일 캠페인의 상징인 ‘사랑의온도탑’을 서울 광화문광장에 세우고 연말연시 집중모금캠페인 ‘희망2023나눔캠페인’을 시작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사랑의열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