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례없는 11월 한파가 전국을 뒤덮었던 지난 11월 29일, 생전 장기기증 희망등록과 후원으로 생명나눔 운동에 뜻을 두었던 아버지를 대신해 지속해서 후원에 참여하고 싶다는 전화 한 통이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로 걸려왔다. 같은 날, 향년 90세의 일기로 생을 마감한 故 장현식 씨(90세, 남)의 둘째 장사랑 씨(58세, 여)가 선친의 유지를 받들기 위해 전한 뜻깊은 전언이었다. 이어서 딸 장 씨는 의학발전에 기여하고 싶다는 아버지의 유언에 따라 장례를 마치는 대로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에 시신을 기증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빈소 사진
본부 근조기가 세워진 故 장현식 씨의 빈소 모습.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제공

삶에 대한 깊은 고찰, 생명나눔으로 이어져

2년 전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하 본부, 이사장 박진탁)로 직접 발걸음 한 노신사는 외투 가슴팍 주머니에서 한 편의 시가 적힌 종이를 꺼냈다. 종이에는 2006년 뇌사로 세상을 떠나며 장기기증을 실천한 故 김유나 양(기증 당시 18세)의 사연에 감동을 받은 장현식 씨가 쓴 감동적인 헌시가 담겨있었다. 2005년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동참하며 후원에도 참여한 장 씨는 본부 소식지 <선한이웃>을 꼼꼼히 챙겨볼 정도로 생명나눔의 가치에 깊이 공감해왔다. 평소 자연과 일상에서 터득한 삶의 소중한 가치를 글로써 남기기를 즐겨했던 장 씨는 1997년 『문학21』로 등단한 이후 다섯 편의 시집을 발간하고 최근까지 작품 활동을 활발하게 이어왔을 만큼 문학을 사랑했다. 또한, 18년 동안 본부의 장기기증 홍보활동에 적극적인 지지를 보내왔을 만큼 생명과 이웃에 대한 관심도 남달랐던 것으로 전해진다.

“아버지께서는 흙으로 돌아가기 전, 인류를 위해 헌신할 후학들에게 미력하나마 도움을 주고 싶다며 시신기증을 당부하셨다” 지난 29일,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장현식 씨의 빈소에는 생전 고인의 인자한 모습이 그대로 담긴 영정사진 옆으로 ‘당신의 사랑을 영원히 기억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본부의 근조가 놓였다.

생전 장 씨를 가까이에서 간병했던 딸 장사랑 씨는 고인이 안과 병력으로 사후 각막기증이 어렵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시신기증에 대한 뜻을 더욱 확고히 밝혔다고 전하며, 눈 감는 순간까지 생명나눔에 대한 의지를 거듭 당부하며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고자했던 아버지의 마지막 모습을 회고했다.

장 씨의 자녀들은 이 같은 고인의 유언에 따라 한 마음으로 시신기증에 동의해 모든 절차가 순조롭게 이루어졌다. 장사랑 씨는 “‘세상 먼 곳 구석구석 어디에나 생명나눔의 빛이 자유로이 가는 태양 같은 이름’이라는 아버지의 시구처럼, 아버지가 남긴 선한 영향력이 곳곳에 닿아 생명나눔 문화가 더 널리 퍼져나가기를 기대한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나눔을 향한 고인의 순수한 열정을 곁에서 지켜봐온 딸 장 씨는 장기기증 운동 활성화 및 장기부전 환자들을 위해 오랜 기간 후원해 온 아버지의 고귀한 뜻을 자신이 기꺼이 이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본부 박진탁 이사장은 “장현식 옹이 보여주신 숭고한 나눔에 깊은 존경을 보낸다.”라며 “시신기증을 통해 마지막까지 생명나눔의 귀감이 되어준 고인의 사랑을 오래도록 기억하겠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