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성공회 원주 나눔의집 대표 김돈규 신부 페이스북 (사진 출처=김돈규 신부 페이스북
대한성공회 원주 나눔의집 대표 김돈규 신부 페이스북 ⓒ김돈규 신부 페이스북 캡처

"김규돈 신부는 더 이상 성공회 신부가 아니다."

'윤석열 대통령 전용기가 추락하길 바란다'는 글로 논란이 불거진 성공회 김규돈 신부가 사제직을 박탈당했다.

대한성공회 대전교구 관계자는 14일 “(김 신부가) 성직자로 이 같은 의견을 내났다는 데에 당황스럽다”며 “교구는 이 사실을 오전에 인지하고 직권면직 처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직권 면직’은 성공회에서 본의의 의사와 상관없이 징계성으로 내리는 처분으로 사제직을 박탈하는 조치다. 성공회 대전교구는 "김 신부가 성직자 품위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밝혔다. 김 신부는 성공회 원주 노인복지센터장, 원주교회 협동사제 직위에서도 모두 직권면직 처리됐다.

앞서 김 신부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 순방과 관련 “암담하기만 하다. 전용기가 추락하길 바라마지 않는다. 온국민이 추락을 위한 염원을 모았으면 좋겠다”며 “인터넷 강국에 사는 우리가 일시 정해서, 동시에 양심 모으면 하늘의 별자리도 움직이지 않을까”라는 올렸다. 이 글은 인터넷을 통해 확산되면서 ‘선을 넘었다’는 비판의 글이 쏟아졌다.

논란이 거세지자 김 신부는 “‘나만보기’라는 좋은 장치를 발견해 일기장처럼 글을 쓰기 시작했는데, 가끔은 일기처럼 쓴 글이 전체글로 돼 있었다”며 “마음에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현재 그의 계정은 비공개 처리된 상태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김돈규 #성공회 #성공회사제 #전용기추락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