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3일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감행하면 한미일이 통합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조 바이든 대통령을 수행해 캄보디아에서 인도네시아로 이동하는 전용기내에서 기자들의 관련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미일 정상이 북한 7차 핵실험이 있을 경우에 대비해 공동 대응을 조율하고 각자 자세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그런 작업은 상당기간 진행했기 때문에 지금은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확인했다.

때문에 설리번 보좌관은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강행하면 잘 조정된 한미일 3자의 대응조치가 취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그간 북한 탄도 미사일 시험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위반했다고 분명히 밝힌 것처럼 핵실험 실시도 안보리의 여러 결의를 노골적으로 어기는 것은 물론 평화와 안전보장에 대한 위협이라고 명확히 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 도발에 맞선 후속 조치가 구체적으로 어떤 형태로 나올지에는 대해서는 "안보, 경제는 물론 외교를 포함한 대응 조치가 3국간 집중적으로 조율해 만들어지고 있다""고 거듭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전날에는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한미일 회담을 통해 북한의 핵위협에 대한 3국의 공동 대응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3일 한미일 정상회담 후 한국과 일본이 북한 미사일 도발에 대해 미국의 우려를 공유하는 중요한 동맹국이라며 "북한의 도발적인 행위에 어느 때보다 단합됐다"고 언명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미국 #한국 #일본 #북한 #북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