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희 목사
이태희 목사

인류의 역사는 한 마디로 “재난의 역사”다. 뉴스를 틀어 보라. 어제도 오늘도 그리고 내일도 온 세상의 뉴스는 Good News가 아니라 Bad News로 가득하다. 전쟁과 질병, 또는 지진이나 홍수와 같은 재앙으로 점철된 “재난의 역사”가 바로 인류의 역사인 것이다. 개인의 삶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다양한 종류의 도전과 위기가 마치 파도처럼 끊임없이 우리 삶에 몰아쳐 온다. 그리고 그와 같은 위기 앞에서 우리는 “고갈”을 경험한다. 평강의 고갈, 기쁨과 소망의 고갈, 그 모든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수단의 고갈을 경험하게 된다.

그러나 동시에 우리가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는 사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죽으라는 법은 없었다”라는 사실이다. 모든 것이 고갈된 황폐한 땅에서 전혀 예기치 못했던 새로운 돌파구가 열리고, 새로운 샘이 터지는 기적의 역사가 일어났다. 만약에 그와 같은 기적의 역사가 없었다면 이 땅의 인류는 이미 아주 오래 전에 멸절 되었을 것이다. 그러므로 문제의 본질은 우리의 삶에 문제가 있느냐 없느냐가 아니다. 그 문제에 어떻게 대처하느냐가 문제의 본질인 것이다. 그래서 오늘 저는 우리의 생활 가운데 다가오는 크고 작은 문제들을 어떻게 하면 극복하고 해결하면서 우리의 삶을 더 풍성하고 승리하는 방향으로 이끌어 나갈 수 있을지 그 구체적인 방법을 여러분들께 말씀드리고자 한다. 그것은 바로 “성령의 인도하심을 받는 삶”이다.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라. 그가 내 안에, 내가 그 안에 거하면 사람이 열매를 많이 맺나니 나를 떠나서는 너희가 아무것도 할 수 없음이라.” (요15:5)

예수님께서는 우리가 비록 마른 가지와 같이 모든 것이 고갈되고 시들어 버린 상황에 있을지라도 놀라운 열매를 거둘 수 있다고 말씀하신다. 그 방법은 바로 “포도나무에 붙어 있는 삶”을 사는 것이다. 우리의 일은 열매를 맺는 일이 아니다. 우리의 일은 포도나무에 붙어 있는 일이다. 열매를 맺게 하는 것은 농부가 하실 일이다. 가지가 해야 할 일은 그저 포도나무에 붙어 있는 일이다. 그것만 하면 농부는 그 가지를 통해 풍성한 열매를 맺게 하신다. 이 비유를 예수님은 다음과 같이 해석해 주신다.

“내 안에 거하라. 나도 너희 안에 거하리라. 가지가 포도나무에 붙어 있지 아니하면 스스로 열매를 맺을 수 없음 같이 너희도 내 안에 있지 아니하면 그러하리라” (요15:4)

“내 안에 거하라. 그리하면 나도 너희 안에 거하리라.” 포도나무와 가지의 비유는 그리스도와 내가 연합하여 한 몸, 일체가 되는 것을 의미한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 거하시고 내가 예수 그리스도 안에 거하게 될 때, 즉 그리스도와 내가 연합하여 한 몸을 이루게 되면, 비록 내가 마른 가지와 같은 상황 속에 있다 할지라도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나를 통해 놀라운 일을 시작하실 수 있다.

이보다 더 놀랍고 좋은 소식이 있는가? 우리는 예수님이 역사적으로는 2000년 전에 계셨던 분이고 거리적으로는 저 멀리 우주 밖 하나님 보좌 우편에 앉아 계신 분이라고 생각해서, 예수님을 역사적으로나 거리적으로나 너무 멀리 계신 분처럼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그것이 바로 치명적으로 잘못된 생각이라는 것이다. 2000년 전에 죽음을 이기시고 부활하신 그리스도께서는 이 땅을 떠나 하늘로 승천하신 후 하나님의 보좌 우편에 앉아 계시지만, 동시에 내 안에 거하고 계신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도대체 어떻게 그것이 가능할 수 있는가? 바로 성령 하나님을 통해서 그것이 가능한 것이다.

육체로 오신 하나님은 2000년 전에 부활 하신 후 승천하셔서 하나님의 보좌 우편에 앉아 계시지만, 그리스도께서 승천하신 후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역사하셨던 그리스도의 영, 하나님의 영, 성령 하나님께서 우리 가운데 오셔서 내 안에 거하심으로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 거하시고, 나는 그리스도 안에 거하는 연합을 이루게 된 것이다.

“지금 내가 나를 보내신 이에게로 가는데 너희 중에서 나더러 어디로 가는지 묻는 자가 없고 도리어 내가 이 말을 하므로 너희 마음에 근심이 가득하였도다. 그러나 내가 너희에게 실상을 말하노니 내가 떠나가는 것이 너희에게 유익이라. 내가 떠나가지 아니하면 보혜사가 너희에게 로 오시지 아니할 것이요 가면 내가 그를 너희에게로 보내리니” (요16:5-7)

우리는 성령 하나님을 통해 비유적이거나 상징적인 의미가 아니라, 실질적인 의미로 예수 그리스도와 연합하여 한 몸을 이루게 된다. 성령 하나님을 통해 예수 그리스도가 내 안에 거하신다. 그리고 내가 그리스도 안에 거하게 된다. 그리스도와 한 몸을 이루게 된다. 그래서 사도바울은 “너희가 하나님의 성전인 것과 하나님의 성령이 너희 안에 거하시는 것을 알지 못하느냐”고 말씀하면서 “누구든지 하나님의 성전된 자신의 몸을 더럽히면 하나님이 그 사람을 멸하실 것이라”고 엄중하게 경고하신 것이다.

바로 이 진리를 깨닫는 일에 하나님을 경험하는 신앙생활의 비밀이 담겨 있는 것이다.

예수님께서는 비록 우리를 떠나 승천하셨지만 승천하신 그리스도께서 보내주신 성령 하나님을 통해 그리스도는 지금 이 시간 나의 몸을 성전으로 삼아 나의 몸 안에 거하고 계신다. 그래서 예수님은 그리스도께서 하셨던 일을 우리도 하게 될 뿐 아니라, 그보다 더 큰 일도 하게 될 것이라고 말씀하신 것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그와 같은 일을 경험할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내 안에 계신 성령 하나님께서 나를 통해 그리스도께서 하신 일 뿐 아니라 그 보다도 더 큰 일을 행하게 하실 수 있을까? 그것은 아주 단순하다. 내 안에 계신 성령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받기만 하면 된다.

“그러나 진리의 성령이 오시면 그가 너희를 모든 진리 가운데로 인도하시리니 그가 스스로 말하지 않고 오직 들은 것을 말하며 장래 일을 너희에게 알리시리라. 그가 내 영광을 나타내리니 내 것을 가지고 너희에게 알리시겠음이라.” (요16:13-14)

인간은 스스로 자신의 삶을 개척하며 살아가도록 지음 받은 존재가 아니라 인도함을 받으며 살아가도록 지음 받은 존재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그래서 인간에게는 반드시 목자가 필요하다. 목자의 인도함 받는 삶을 살 때 비로소 우리는 부족함이 없어진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에게 성령 하나님을 보내주신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우리의 목자가 되어 주시기 위함이다.

성령 하나님께서 나의 목자가 되어 주셔서 우리의 삶을 인도하여 주실 때 우리에게는 어떤 부족함도 없게 될 것이다. 메마른 광야와 같이 모든 소망이 사라지고, 모든 자원이 고갈된 상황에 있다 할지라도, 성령 하나님께서 우리의 목자가 되어 주실 때 우리는 푸른 풀밭과 쉴 만한 물가로 인도함을 받게 될 것이다. 그리고 그 곳에서 근심과 두려움에 정복당한 우리의 심령을 소생시켜 주길 것이며,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우리의 발걸음을 의의 길로 인도하여 주실 것이다. 비록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지날지라도 성령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발걸음을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로 인도하여 주셔서 털 끝도 해를 당하지 않게 보호하여 주실 것이며, 오히려 내 원수의 목전에서 내게 상을 주시고 내 머리에 기름을 부어 주셔서 내 잔에 기쁨과 감사와 찬양이 넘쳐나게 하실 것이다. 나의 목자 되신 성령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따라가는 삶을 살아갈 때 내 평생에 주의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나를 따르는 부족함이 없는 삶을 살아가게 될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가 하나님 아버지께 구해야 할 가장 좋은 선물은 떡도 아니요 생선도 아니라 바로 성령 하나님이다. 오늘 우리의 모든 기도는 성령 하나님을 구하는 기도로 바뀌어야 한다. 떡을 구하는 기도도 내려놓자. 생선을 구하는 기도도 내려놓자. 배와 그물을 구하는 기도도 내려놓자. 오늘 우리 모두, 한 마음 한 뜻으로 성령 하나님만을 구하며 나아가자.

그러나 너무나 안타까운 사실은 오늘날 수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스스로를 그리스도인이라고 말하면서도 정작 내 안에 성령 하나님이 계신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거나, 성령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받는 삶을 살아가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다. 복음서에 기록된 바로 그 예수 그리스도께서 바로 내 안에 계시는데, 그리스도를 믿고 사랑한다 하면서도 내 안에 계신 그리스도와 대화 하지 않고 상의 하지 않고, 인도하심을 받지도 않고 있다. 그런 사람을 우리가 어떻게 그리스도인이라 부를 수 있겠는가?

“무릇 하나님의 영으로 인도함을 받는 사람은 곧 하나님의 아들이라.” (롬8:14) (계속)

이태희 목사(그안에진리교회 담임, 윌버포스 크리스천 스쿨 교장)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이태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