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와노 료헤이 목사 "과거 일본의 만행 사죄"
뮤지컬 '도산' 주연 배우들 공연 및 성가제로
볼거리· 은혜 넘치는 광복절 연합예배 드려

OC기독교전도회연합회
OC 교계 제77주년 광복절 연합예배 및 성가제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OC기독교전도회연합회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OC) 지역 5개 기독교 단체가 공동주최하고 OC기독교전도회연합회(이하 연합회, 회장 신용)가 주관한 제77주년 광복절 연합예배가 지난 14일(현지 시간) 감사한인교회(담임 구봉주 목사)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날 광복절 연합예배 설교자로 나선 일본인 목회자 가와노 료헤이 목사는 "한국에 있는 일본선교사의 안내로 한국의 독립기념관을 방문하고, 일본이 한국에 저지른 일들에 깊이 반성하고 사죄하는 마음을 갖게 됐다"며 강단에서 머리를 숙이며 용서를 구했다.

"내가 곧 길이요 생명이니"(요 14:6)라는 제목으로 설교한 가와노 료헤이 목사는 "일본의 많은 이들이 복음을 듣기는 들어도 알지 못한다"며 "일본의 많은 영혼들이 복음을 듣고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해, 새로운 삶으로 변화되고 구원을 얻을 수 있도록 기도해 달라"고 요청했다.

가와노 료헤이 목사는 LA에서 가장 오래된 일본교회인 센터너리 연합감리교회를 담임했으며 남가주일본인목회자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현재는 남가주 일본인선교회 사무총장을 맡고 있다.

OC기독교교회협의회 회장 심상은 목사는 "광복절이 되면 한국의 적이 되는 나라가 일본"이라며 "이제는 원한과 분노를 넘어 우리를 핍박했던 일본을 선교하는 것이 광복의 완성이라고 생각해 일본인 목사님을 강사로 추천했다"고 밝혔다.

환영사를 전한 연합회 윤우경 이사장은 "코로나 펜데믹을 이기고 연합하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드린다"며 "지난 역사는 반드시 기억하되 그리스도 안에서 용서와 화합의 새로운 역사로 이어지는 오늘이 되길 소망한다"고 전했다.

이날 특별순서로 나선 뮤지컬 '도산'의 주연배우 4명은 독립운동을 위해 일생을 바친 도산 안창호 선생의 일대기를 노래해 뜨거운 박수 갈채를 받았다. 성가제에는 남가주사랑의교회 카리스찬양대, 감사한인교회 할렐루야성가대, 새생명한인교회 마하나임찬양대 , LA목사중창단, 갈보리여성중창단이 참여했다. 마지막 순서는 남가주사랑의교회 김동근 지휘자의 지휘로 모든 출연자와 참석자들이 함께 "할렐루야"를 부르며 하이라이트를 장식했다.

한편 이날 연합예배는 신용 회장의 사회로 윤우경 이사장의 환영사에 이어 OC목사회 회장 박용일 목사가 기도했으며, OC한인여성목사회 박정희 목사가 봉헌기도, OC목사회 이사장 김영찬 목사가 축도했다. 또 OC교협 이사장 신원규 목사, 연합회 초대회장 양문국 목사를 비롯해 영김, 유수연, 서니박 등 정치인들, 권석대 OC한인회장 등이 영상으로 축사를 전했다. 이날 모든 순서는 연합회 초대회장 양문국 목사의 기도로 마쳤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