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통합 제106회 정기총회
예장 통합 제106회 정기총회 모습.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총회장 류영모 목사) 산하 제106회기 교회동반성장위원회(위원장 이월식 장로)가 올해 자립대상교회는 2,250개로 지난해 대비 30개 교회가 감소했다고 밝혔다고 예장통합 교단지인 한국기독공보가 최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총회는 전국 69개 노회의 지원금 총 153억 4천여만 원을 갖고 자립대상교회 1곳 당 월 평균 56만 원을 지원하고 있다.

전국 노회 가운데 자립대상교회가 제일 많은 곳은 전남노회(71곳), 가장 적은 곳은 서울남노회·부산남노회(7곳)로 조사됐다고 한다.

전국 노회 중 연간 동반성장사업비로 가장 많이 지출한 곳은 여수노회(연간 5억 3600만 원), 자립교회 1개 당 월 평균 지원금이 가장 많은 곳은 충청노회(84만 원)로 나타났다고.

예장통합 교회동반성장위원회는 이 같은 보고와 더불어 올해 107회 총회에 위원회 존속 및 총회 교회동반성장사업 3차 3개년 지침을 청원하기로 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위원장 이월식 장로는 “지속적인 성장을 자랑했던 우리 총회가 교세 감소, 고령화, 재정 감소 등 위기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라며 “교회동반성장사업 3차 3개년의 세부지침을 최대한 시행할 수 있도록 전국노회의 관심과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예장통합 #교회동반성장사업 #자립대상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