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채 총장
서병채 총장
오래 전에 토론토에서 쎄미라(Sameera)에게 있은 일이라고 한다. 본인의 집을 방문했던 부모님이 집으로 돌아가는 비행기를 탔는데, 도중에 어머니가 심장마비로 인해 세상을 떠나셨다. 이틀 뒤 장례식이 있었는데, 모르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 아버지와 오빠들에게 누가 누구인지 물었다. 그런데 아무도 알지 못하는 한 아주머니가 앉아있더라는 것이다. 그래서 쎄미라는 50대 후반으로 보이는 그분께 가서 인사하면서 여쭈었다.

"저는 이 집의 외동딸인데, 다른 분들은 아버지 오빠를 통해 다 알게 되었는데, 아주머니에 대해서는 다들 모른다고 하는데, 혹시 저희 어머니를 아세요?"

그 아줌마는 잠시 생각하더니 대답했다. "이렇게 말해서 미안한데요, 당신의 엄마를 알지 못했어요." 그래서 그 딸은 말했다. "이해할 수 없군요. 그러면 왜 여기 와 계세요?"

"아마도 좀 긴 얘기가 될 텐데요"라면서 그 여자는 천천히 얘기를 시작했다. "약 5년전 쯤에 나는 굉장히 어려운 시간을 보냈지요. 나는 완전히 지쳐서 자살하기로 마음먹었지요. 그리고 그날 버스를 탔는데, 바로 옆에 앉은 웬 여자가 책에 몰두하면서 읽고 있었지요. 내 목적지의 중간쯤에 갔을 때 그녀는 책을 무릎에 내려놓고는 나에게 말을 걸었지요. '혹시 누구와 얘기하고 싶어하는 것 같은데요?'"

"그래서 버스를 타고 가는 동안 뭔지 모르지만, 나는 그녀에 대한 신뢰가 생겨서 많은 얘기를 나누었지요. 그런데 내 마음에 어두움이 사라지고, 밝은 빛이 생기는 듯 했지요. 그리고 집에 도착했을 때 나는 자살하지 말고 살아야겠다고 결정했지요."

"그날 서로 얘기하는 데에 너무 빠져서 사실 이름도 못 물어봤어요. 그런데 이틀 전에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과 함께 그녀의 사진을 신문에서 봤어요. 당신의 어머니인줄은 몰랐어요. 그녀의 이름도 몰랐지요. 그러나 5년 전 버스에서 20분 대화를 통해 내 생명을 구해준 분이었지요. 그분이 세상을 떠나게 된 것을 알게 된 거지요. 그래서 그분의 가족에게 감사하려고 이렇게 왔어요."

또 하나의 예가 있는데, 어떤 사람이 해 질녁에 멕시코 해변을 걷고 있었다. 그가 걸어가면서 멀리 보니 한 남자가 계속해서 몸을 숙이고 무언가를 집어 물속에 던지더라는 것이다. 그는 계속해서 그렇게 하길래 가까이 다가가 보니, 그 남자는 해변으로 떠밀려온 불가사리를 한 번에 한 마리씩 물 속으로 던지고 있는 것을 알아챘다. 이 사람은 좀 이상하게 느껴져, 그 남자에게 다가가서 "지금 뭐하시는지요?"라고 궁금해 하면서 물었다.

"네 나는 이 불가사리들을 바다로 다시 던져 보내고 있지요. 지금은 썰물 때라 불가사들이 모두 해안으로 떠밀려 올라왔지요. 바다로 다시 보내지 않으면 산소 부족으로 죽을 거예요."

"네, 이해는 합니다만 이 해변에는 수천 마리의 불가사리가 있어 보이는데, 전부 다 바다로 다시 보낸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보이는데요. 좀 무리하시는 것이 아닌가요?"

그때 그 사람은 미소를 지으며, 다시 허리를 굽혀 다른 불가사리를 집어 들었고, 그가 그것을 다시 바다에 던지면서, "어쨋든 내가 다시 보내는 저 불가사리는 살겠지요."라고 대답했다.

위의 두 가지 예화에서 보듯이 변화를 준다는 것(Make a difference!)은 귀한 일이라고 본다.

일상적인 버스를 타고 가면서 쎄미라의 어머니는 뭔가 중요한 일을 한 것이 사실이다. 그녀는 타인의 필요를 보고 뭔가를 해야겠다고 느꼈을 것이다. 책이나 열심히 보면서 자기 할 일에만 심취해 있을 수도 있다. 그러나 "내가 뭔가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진 것이다.

물론 모든 것이 이런 의미 있는 일은 아닐 수도 있다. 그러나 또 한편으로 의미가 있고 가치가 있을 수도 있다.

사실 큰 변화는 많은 사람들이 모인 그룹을 통해서 일어난다. 그러나 대부분이 [한 사람을 통해서] 시작되는 것이다. 뭔가를 해봐야겠다는 한 사람, 즉 쎄미라의 어머니, 멕시코 해안의 한 남자 같이 그 한 사람의 생각, 결정, 그리고 책임감으로 시작된다는 것을 부인할 수 없다.

관건은 누가 이런 일을 할 것인가이다. 간단한 답은 “먼저 본 사람”이 한다는 것이다. 보고, 느끼고, 책임감을 갖게 되는 그 사람이 한다는 것이다. 비록 사소하고 작은 일이라도 남에게 좋게 대하는 것이 큰 결과를 가져올지 그 누가 알겠는가!

서병채 목사(케냐 멜빈대학교 총장)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병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