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난민 가족이 폴란드에서 유엔난민기구 직원과 상담을 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난민 가족이 폴란드에서 유엔난민기구 직원과 상담을 하고 있다.
©유엔난민기구 라팔 코스트렌스키

유엔난민기구(UNHCR)는 대한민국 정부가 폴란드에 머물고 있는 우크라이나 난민을 돕기 위해 유엔난민기구에 미화 200만 달러(한화 약 25억 1천 만 원)를 기부했다고 최근 밝혔다.

유엔난민기구 측은 “이는 지난 4월, 대한민국 정부가 같은 목적으로 유엔난민기구에 미화 150만 달러를 기부한 뒤 두 달 만에 이뤄진 추가 지원”이라고 했다.

이 단체는 “우크라이나에서 전쟁이 터지고 우크라이나의 주요 난민 수용국이 된 폴란드는 지금까지 난민 350만 명 이상을 받아들였고, 이들 중 약 95%가 여성과 아이들”이라며 “특히, 최근 몇 주간 우크라이나를 피난해 폴란드에 도착한 난민들은 전쟁으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에서 오랫동안 방공호와 지하실에서 숨어 지내다가 탈출한 경우가 많아 더 큰 어려움에 처해 있다”고 했다.

마린 딘 카히도프사이 유엔난민기구 폴란드 대표부 대표는 “대한민국 정부와 한국인들의 관대하고 시의적절한 기여금은 유엔난민기구가 폴란드에서 어려운 상황에 놓인 우크라이나 난민에게 가장 필요한 구호 물품을 지속적으로 제공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난민기구 측은 “대한민국 정부의 지난 기부금 덕분에 유엔난민기구 폴란드 대표부는 주요 난민 수용 지역을 중심으로 나라 전역에서 긴급 현금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할 수 있었다”며 “지금까지 17만 명이 넘는 우크라이나 난민이 현금 프로그램 혜택을 받았고, 이 지원금을 받은 난민들은 임대료 지불, 식량, 의료용품, 의류 구매 등 가장 필요한 곳에 사용하고 있다”고 했다.

임훈민 주 폴란드 대사는 “기존에 유엔난민기구를 통해 이뤄진 대한민국 정부의 지원이 많은 난민에게 도움을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이번 추가 지원을 통해 유엔난민기구가 우크라이나 난민들에게 꼭 필요한 도움을 줄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며 “대한민국 정부는 폴란드와 같이 우크라이나 난민을 수용하는 국가에 대한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엔난민기구는 폴란드에서 난민 보호 서비스와 함께 긴급 물품과 다목적 현금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난민들을 돕고 있다. 대한민국 정부는 폴란드를 비롯한 전 세계 여러 나라에 있는 유엔난민기구의 주요 원조 공여국이다. 올해 대한민국 정부는 우크라이나 난민 지원을 위해 미화 총 600 만 달러를 지원했고, 이중 미화 350 만 달러가 폴란드에 지원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유엔난민기구 #우크라이나기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