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7일 오후 대전 서구 대전지법에서 재판을 받기 위해 법정을 향해 걸어가고 있다.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7일 오후 대전 서구 대전지법에서 재판을 받기 위해 법정을 향해 걸어가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정부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가 전 정권에서 임명된 산하기관장들에게 사퇴를 강요했다는 이른바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는 검찰이 9일 이 사건 핵심 인물로 꼽히는 백운규 전 장관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기업·노동범죄전담부(부장검사 최형원)는 이날 오전부터 백 전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19일 백 전 장관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전방위적으로 압수수색한 뒤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면서 백 전 장관의 소환을 조율해 왔다. 압수수색 3주 만에 백 전 장관을 직접 불러 관련 의혹을 확인 중이다.

백 전 장관 소환은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이 지난 2019년 1월 '블랙리스트 의혹' 고발장을 낸 후 약 3년5개월 만에 이뤄졌다. 당시 야당이었던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였던 탈원전 추진 과정에서 산업부 박모 국장이 아직 임기를 끝마치지 않은 발전소 4곳 사장 등에게 사퇴를 종용해 일괄 사표를 내게했다며 '블랙리스트'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검찰의 강제수사는 대선을 앞둔 올해 3월에야 이뤄졌다. 수사팀은 지난 3월25일 산업부 및 산하 공공기관 8곳을 압수수색하며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관련 수사에 본격적으로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4월부터는 산업부 전·현직 관계자 등을 불러 조사를 벌여왔다.

지난달 중순까지 이인호 전 산업부 제1차관, 손모 전 혁신행정담당관, 박모 전 에너지산업정책관을 소환했다. 김모 전 운영지원과장도 지난달 16일까지 세 차례 피의자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이날 백 전 장관을 소환함으로써 검찰은 이번 의혹으로 고발된 5명을 모두 조사한 셈이다.

한편 향후 검찰이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으로 산하기관장 인사 관련 업무를 총괄했던 박원주 전 청와대 경제수석(당시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이나 김수현 전 청와대 사회수석 등 '윗선'의 연루 가능성까지 들여다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백운규 #블랙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