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호 목사
박진호 목사

하나님은 모세에게 당신의 이름을 ‘내다’라고 직접 가르쳐주었습니다. 그 외에 삼손의 아버지 마노아에게 ‘경이’(Wonder)라고 가르쳐주었는데 놀랍게도 그 이름이 예수님의 또 다른 이름이라고 성경은 증언하고 있습니다.

이사야 선지자가 장차 한 아이가 태어나 인류를 구원할 것이라고 예언했습니다.(사9:6) 그 메시아의 이름을 ‘기묘자’라고 호칭했는데 원어로는 마노아에게 가르쳐준 경이와 똑같습니다. 한마디로 예수님은 하나님으로서 인간의 이해를 초월하는 경이로운 분이라는 뜻입니다.

예수님에게 그런 이름을 붙인 이유가 무엇일까요? 인간이 도무지 행할 수 없는 여러 기적을 베풀었고 죽은 자도 살리고 특별히 본인이 예언한 대로 십자가에 죽으셨다 사흘 후에 스스로 부활하셨기 때문입니까? 물론 그렇지만 그것뿐 아니라 더 중요한 이유가 있습니다.

다른 모든 종교는 인간이 쌓은 선행에 점수를 매겨서 합격해야만 구원을 받는다고 가르칩니다. 인간이 구원을 얻으려고 하늘로 올라가야 한다는 것입니다. 반면에 기독교 그 중에 개신교만 유일하게 하나님이 인간을 구원하러 이 땅에 직접 내려오셨다고 가르칩니다.

개신교만 제외하고 모든 종교가 인간의 자력구원을 주장한다는 것은 인간이 상식과 이성으로는 그것밖에 생각하지 못한다는 뜻입니다. 그런데 하나님이 이 땅에 직접 오셨고 죄인을 대신하여 그것도 하나님 당신께서 그 모든 죄 값을 감당하고 죽으셨다는 것은 인간의 이해를 초월하는 너무나 경이로운 구원입니다.

한 번 정말 진지하게 고민해 보십시오. 내 스스로 노력하면 인간 사회에서 겉으로 드러나는 측면에선 평균 이상으로 선하다고 인정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절대적인 선 그 자체이신 하나님 앞에 나의 진짜 영적 실체를 발가벗겨 내놓았을 때 나를 과연 의롭다고 칭찬 아니 인정이라도 해주겠습니까? 세상 사람들도 나이를 먹을수록 모든 잘못이 내 탓이고 내가 죄인이라고 말합니다. 하나님의 기준과는 정반대라고 인정하고 있지 않습니까?

예수님이 우리를 구원하러 이 땅에 내려오신 것이 경이롭다고 해서 단순히 그분께만 감사 찬양 경배를 돌리는 것으로 그쳐선 안 됩니다. 내가 이미 그분의 자녀가 되어서 그분의 완전한 보호를 받고 있으며 내 계획보다 더 영광스런 그분의 계획 가운데로 이끌고 있으며 천국의 영생이 보장되어 있음을 확신하고 기뻐하고 자유롭고 평안하게 살고 있어야 합니다.

쉽게 말해 이미 바뀐 내 존재와 신분이 너무나 경이롭다는 인식이 있어야 합니다. 다윗이 하나님을 위해 성전을 짓겠다고 하자 하나님은 내가 너희들 집을 지어주지 너희가 내 집을 짓는 것이 아니며 내가 너희 가운데 항상 함께 하면서 한시도 떠난 적이 없지 않느냐고 꾸중 아닌 꾸중을 들었지 않습니까?

우리가 고난과 슬픔과 불법 가운데 있으면 하나님이 더 슬퍼하고 안타까워하십니다. 신자는 세상과 죄악과 사람들 앞에 당당하게 맞서며 살아갈 수 있어야 합니다. 또 그럴 때에 넘치도록 부어주시는 하나님의 은혜가 너무나 경이로워져야 예수를 믿는 믿음입니다.

실감나게 간단하게 비유해보겠습니다. 서울대학(천국대학)에 입학할 실력이 도무지 안 되는데도 평생토록 노력하며 헛되게 일생을 살아가야할 뻔했는데, 이젠 서울대학생이 되어서 교복 입고 당당하게 살아가는 인생이 된 것입니다. 예수님이 함께 하셔서 서울대학교 학생답게 인도해주시고 그럴만한 실력도 채워주시는 것이 아주 경이로워진 것입니다. 예수님의 또 다른 이름에 담긴 경이로운 비밀을 온전히 깨닫고 그 이름대로 살아가시기 바랍니다.

2021/5/27

* 이 글은 미국 남침례교단 소속 박진호 목사(멤피스커비우즈한인교회 담임)가 그의 웹페이지(www.whyjesusonly.com)에 올린 것을 필자의 허락을 받아 게재한 것입니다. 맨 아래 숫자는 글이 박 목사의 웹페이지에 공개된 날짜입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박진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