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경기 평택시 오산 공군기지 공군작전사령부 항공우주작전본부 작전조정실을 방문해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경기 평택시 오산 공군기지 공군작전사령부 항공우주작전본부 작전조정실을 방문해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2일 오산 항공우주작전본부(KAOC)를 방문해 한미연합작전을 수행하는 장병들을 격려했다. 이로써 양 정상은 2박 3일간 매일 공동 일정을 마무리하고 작별했다.

이날 KAOC방문은 바이든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 계기 2박3일 방한 일정이 피날레 일정으로, 윤 대통령이 함께해 양국 정상의 북핵 도발에 맞선 빈틈없는 안보태세에 대한 의지와 공고한 한미동맹을 재확인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장병들을 향한 격려사를 통해 "대한민군 공군작전사령부, 미 제7공군 사령부 장병 여러분. 여러분들은 친구다. 여러분들의 우정과 우의가 한미동맹의 힘"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산기지는 미군이 대한민국 자유를 위해 최초로 피를 흘린 곳"이라며 "오산본부는 날로 고도화되는 북핵 미사일 위협에 한국과 미국이 공동으로 대응하는 핵심적 장소이자 한미동맹을 상징하는 곳"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과 제가 여러분을 만나고 이 곳을 방문한 건 한미간 강력한 안보동맹을 상징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또 "이 오산 항공우주작전본부는 이른바 3축체계의 중심이고, 그 통제 중심 기관"이라며 "여러분의 역할이 바로 대한민국 안보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최전선에서 이런 귀한 과업을 수행하는 분"들이라며 장병들을 격려했다.

이어 "양국 동맹은 오래전 전쟁에서 희생으로 맺어졌고, 70년이 지난 지금도 여러분 같은 훌륭한 장병 덕분에 굳건한 한미동맹을 맺게 되고 있다 할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다양한 위협이라든지, 역내 안정을 지켜내는 부분은 한반도 뿐 아니라 전세계 평화에서도 중요한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KAOC 방문 일정으로 2박3일간 정상회담 일정을 마무리했다.

KAOC 로비에서 두 사람은 작별인사를 나눴으며 바이든 대통령이 탄 차량이 이동할때 양 정상은 서로를 향해 '엄지척' 인사를 건넸다.

바이든 대통령이 떠난후 윤 대통령은 중앙방공통제소(MCRC)를 방문, 장병들을 격려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산공군기지 주한미군 장병들을 격려한 후 일본으로 떠날 예정이다. 한국에서의 마지막 배웅은 박진 외교부 장관이 수행한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미정상회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