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도쉬 아카데미 성경적 성교육 표준안 기자회견
카도쉬 아카데미가 2일 오후 서초 사랑의교회에서 '성경적 성교육 표준안' 발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최승연 기자

카도쉬 아카데미(이하 카도쉬)가 2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 웨스트채플에서 ‘성경적 성교육 표준안 발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카도쉬 아카데미가 선보이는 ‘성경적 성교육 표준안’은 초등학교 1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학년별로 1년에 4회기 교육이 가능하도록 12년 과정 총 48개의 교육안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같은 ‘성경적 성교육 표준안’을 만들게 된 배경에 대해 카도쉬는 “다음세대들이 접하고 만나고 있는 세상이 반성경적 성 가치관, 윤리관 등을 강조하고 있으므로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거룩한 성에 대한 철저한 가르침이 다음세대에게 시급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표준안이 “성경과 성의학, 성교육 전문 지식을 내포하고 있다”며 “또한, 아동·청소년 발달과정에 대한 지식과 경험 그리고 시대적 사조와 상황을 분별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고 소개했다.

본격 기자회견에 앞서 박광서 목사(큰사랑교회 담임, 기독교미래인재연구원 대표)가 대표 기도를 드렸으며 이상원 교수(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상임대표)가 발언했다. 이 교수는 “현재 대한민국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실시되고 있는 성교육은 성인지 교육인데, 이 교육의 핵심은 인간의 성은 인간의 인지에 의해서 결정한다는 것”이라며 “이는 인간의 성은 객관적인 생물학적인 정보에 따라서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인간의 주관적인 생각이 자유롭게 구성한다는 것이다. 즉, 인간의 성은 객관적인 정보가 아닌 인간의 의지로 자유롭게 결정된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처럼 성을 유동적으로 만드는 이유는 동성애를 합법화하기 위함”이라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아이들은 교육받는 대로 인격이나 내면세계가 그대로 형성된다. 그러므로 우리 아이들을 위해 올바른 교육을 해야 한다. 인간의 성은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성별 외에는 없다는 것을 아이들에게 가르치며 올바른 성 윤리관을 가르쳐야 할 것”이라며 “성경적 관점의 카도쉬 아카데미 성교육이 아이들에게 올바른 가치관을 형성시켜주길 소망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발언한 민성길 교수(한국성과학연구협회 회장)는 “우리나라는 성에 대해 보수적이다. 하지만 세상의 성교육은 진보적인 면이 있다. 여기에는 성혁명이 포함되어 있으며 소아·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성교육 자료가 지나치게 개방적이고, LGBT를 옹호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그리고 이에 관한 내용이 교회 안에서도 언급이 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아이에게 올바른 성 가치관을 형성시키기 위해 부모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했다.

다음으로 발언한 전혜성 사무총장(바른인권여성연합)은 “우리나라 성교육은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성별이 아닌 제3의 성이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젠더라는 용어가 나타남으로써 동성애, 성전환 등의 LGBT가 나타나게 되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성인지 교육은 젠더교육이 포함되어 있다. 여기에는 성평등, 성폭력 예방 등의 내용을 내포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2015년 양성평등법 재정 이후 교육청과 여가부가 성교육에 대해 개입을 하게 되면서 기존 성교육의 내용은 변화되었고 페미니즘 사상이 들어가게 되었다. 이를 포괄적 성교육이라고 하며 초·중·고등학교에서 연간 15시간 이상 실시되고 있다. 이런 교육으로 인한 폐해는 아이들의 성 가치관에 혼란을 야기하며, 거짓된 성 가치관, 윤리관이 세워지게 되는 것”이라고 했다.

전 사무총장은 “뿐만 아니라 10대 사이에서 임신, 낙태 등의 문제가 발생하며 성병도 증가하고 있다. 그리고 자신의 주관적인 인지에 따라 성을 결정하며 성 정체성에 혼란을 일으킨다”라며 “카도쉬 아카데미에서 선보이는 ‘성경적 성교육 표준안’을 통해 다음세대에 올바른 성 가치관, 윤리관을 세우며 포괄적 성교육의 폐해가 치유되길 소망한다”라고 했다.

이후 이재욱 목사(참사랑교회 담임, 카도쉬 아카데미 공동대표)가 ‘성경적 성교육 표준안’에 대해 설명했으며 최경화 대표(카도쉬 아카데미 공동대표)가 교육과정 커리큘럼의 실천적 주요 내용, 향후 교재 개발 내용에 대해 설명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카도쉬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