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밀 수입단가가 t(톤)당 400달러를 넘어섰다. 코로나19로 인한 공급망 차질로 상승세를 보이던 밀 가격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더 급등한 것으로 분석된다.

20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달 밀(밀과 메슬린) 수입량은 42만9376t이었으며 수입금액은 1억7244만8000달러로 집계됐다. 이에 따른 t당 가격은 402달러에 달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개시한 2월(369달러)과 비교하면 8.9% 상승했다.

1년 전인 2021년 3월(284달러)과 비교하면 41.5% 상승했다.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2020년 3월(260달러)과 비교하면 54.6%나 올랐다.

수입국별로 보면 미국이 수입량 16만5329t, 수입금액 7847만5000달러로 t당 가격이 475달러로 가장 높았다. 이어 호주 t당 360달러, 캐나다 t당 452달러로 나타났다.

밀 수입 가격은 코로나19 발병 이후 낮은 가격세를 보이다가 지난해 2분기께부터 오름세가 확대됐다. 감염병으로 인한 공급망 차질로 주춤했던 가격이 경기 회복 흐름과 맞물려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에는 우크라이나 사태가 밀 수입 가격 상승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우리나라의 경우 미국, 캐나다, 호주 등에서 식용 작물을 수입하고 있다. 하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곡물 가격이 오르면서 간접적인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수입 밀 가격이 상승하면 국내 재료비 인상으로 이어져 외식업계 물가 부담도 커질 수밖에 없다. 실제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서울 지역 칼국수 가격은 8115원으로 8000원을 넘어섰다. 1년 전(7462원)과 비교하면 8.8%나 올랐다. 서울 지역 냉면 가격은 9077원, 자장면은 5346원으로 나타났다.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로 국제 곡물 가격 상승 또한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이면서 국내 외식업계 물가 부담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관계자는 "우크라이나 사태로 국제 곡물 가격 상승 요인이 더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칼국수 #자장면 # #밀가루 #수입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