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체추진발사체 연소시험 중간내부. ⓒ국방부 제공
고체추진발사체 연소시험 중간내부. ⓒ국방부 제공

북한이 대륙 간 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재개한 가운데 한국군이 견제에 나섰다. 한국군은 30일 처음으로 고체연료 우주발사체 발사에 성공했다.

국방과학연구소는 30일 연구소 종합시험장에서 서욱 국방장관과 각 군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순수 국산 기술로 개발한 고체 추진 우주발사체 성능 검증을 위한 첫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

이번 발사는 지난해 5월 한미 미사일 지침 종료에 이은 7월 고체추진기관 연소시험 성공 후 8개월 만에 이뤄졌다.

이번 시험 발사는 우주발사체 필수 기술인 대형 고체 추진기관, 페어링 분리, 단 분리, 상단부 자세 제어 기술을 검증하기 위해 수행됐다.

고체추진 우주발사체는 액체추진 발사체에 비해 구조가 간단하고 개발비와 제작비가 저렴해 신속하게 발사할 수 있다.

추가 검증 완료 후 실제 위성을 탑재한 고체추진 우주발사체가 발사될 예정이다. 국방과학연구소는 주요 구성품들을 검증하고 통합해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 독자기술 기반 고체 우주발사체를 쏠 계획이다.

이번 시험은 향후 소형 위성 또는 다수의 초소형 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투입시킬 수 있는 우주발사체 개발로 이어질 전망이다. 이번에 확보된 기술은 민간으로 이전돼 국내 우주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액체 우주발사체 누리호 개발을 통해 확보한 기술을 바탕으로 탑재 중량 증대와 발사체 기술 확장이 가능한 차세대 액체 중형 발사체를 개발한다.

이와 연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민간 기업이 개발 중인 소형발사체 발사를 지원하기 위해 나로우주센터 내 신규 발사장과 발사대, 발사추적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국방부는 "최근 북한이 모라토리엄을 스스로 파기하는 ICBM을 발사하는 등 매우 엄중한 시기에 이번 시험 발사 성공은 우리 군의 독자적 우주기반 감시정찰 분야 국방력 강화에 있어 중요한 이정표"라며 "앞으로도 우리 군은 고체추진 우주발사체를 비롯해 합동성에 기반을 둔 국방 우주전력을 조기에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발사체 #ICB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