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께서 말씀하신 귀신의 비밀
도서 「성령께서 말씀하신 귀신의 비밀」

악한 영들은 기도하는 사람들의 내용을 읽고, 그들이 소원하는 바를 교묘하게 미혹시키고 공격하고 있다. 목사들은 대형교회의 담임목사가 되는 목회 성공이 영혼 구원의 목적보다 자신의 부와 명예를 얻기 위함이고, 은사를 추구하는 교인들 역시 성령의 은사를 통해 영혼 구원의 도구로 사용하려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종교적인 의를 드러내고 싶어 하는 것이고, 세속적인 교인들이 부와 성공을 구하는 것도 하나님의 영광과 아무런 상관이 없다. 기도란 하나님과 깊고 친밀하게 교제하는 통로이며, 하나님의 이름을 부르며 자신의 정체성을 확인하고 찬양하여 감사하고 영광을 돌리며, 죄를 회개하고 하나님의 뜻을 구함으로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예배행위이다. 그러나 기도행위를 통해 자신의 소원을 이루고 탐욕을 채우고 있으면서도, 무엇이 잘못된 것인지도 모르고 있으니 안타깝기 짝이 없다. 이는 귀신이 기도하는 사람들의 목적을 교묘하게 속여서 공격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동안 교회에서 시행하는 수많은 기도회에서의 기도가 응답이 없자 교인들이 기도 자리에 보이지 않는 이유이다.

신상래 – 성령께서 말씀하신 귀신의 비밀

예수님께 뿌리내린 삶
도서 「예수님께 뿌리내린 삶」

사실인즉, 우리의 영적 삶은 아래쪽 갑판에서 진정한 모양과 질감을 갖춘다. 그러나 다들 알다시피, 우리는 시간을 내서 내면 깊숙이 들어가 보려 하지 않는다. 피상성에 머물도록 길들여졌기 때문이다. 그것도 예수님의 이름으로 말이다. 우리의 정서적 건강과 관련된 문제든, 인종, 성, 정의 같은 복잡한 일들과 관련된 문제든 세상의 아주 복잡한 일들을 헤쳐 나가려 할 때 이런 피상성은 우리에게 불리하게 작용한다. 사실, 하나님이 우리를 잔치에 부르실 때 금식하는 것은 최악의 명령 위반이다. 우리는 이것을 복음서에서 본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그들 앞에 놓인 잔칫상을 즐기라고 거듭거듭 말씀하셨다. 살면서 금식을 하는 적절한 반응을 보여야 할 때가 오리라는 사실을 아셨기 때문이다. 마태복음에서 예수님은 제자들 사이에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혼인 잔치의 손님들이 신랑이 자기들과 함께 있는 동안에 슬퍼할 수 있느냐? 그러나 신랑을 빼앗길 날이 올 터이니, 그때에는 그들이 금식할 것이다”(9:15). 다시 말하면, 예수님이 명령하지 않은 것에 복종하지 말라는 것이다. 우리 중 많은 이들이 이 말씀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그들은 우리가 자신의 열정을 억누르는 것을 하나님이 기뻐하신다는 잘못된 믿음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리치 빌로다스(저자), 홍종락(옮긴이) - 예수님께 뿌리내린 삶

그리스도인의 재정원칙
도서 「그리스도인의 재정 원칙」

오늘날 우리는 기업들이 경비 삭감을 위해 규모를 줄이고 직원들을 해고함으로 인해 수많은 실업이 발생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 이런 때에 맘몬은 사람들의 삶 가운데 두려움으로 틈을 타서 역사한다. 맘몬의 영은 부자들에게는 가진 것을 잃을 것에 대한 두려움으로, 가난한 사람들에게는 물질이 부족할 것에 대한 두려움으로 공격한다. 맘몬의 영은 계속적으로 당신에게 ‘삶에 있어 진정한 권세는 돈이며, 돈이 들어오는 통로가 당신의 공급자다’라고 속삭일 것이다. 이 말을 믿고 고용주나 배우자, 투자자 등을 당신의 공급자라고 믿게 되었다면, 당신은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맘몬의 노예가 된 것이다. 돈이 우리 삶의 공급자로서 권세를 얻게 될 때, 하나님은 그리스도인들에게 돈을 얻기 위한 수단으로 전락하고 만다.
단언컨대 하나님은 우리에게 돈을 가져다주는 종이 아니다. 또한 우리는 주인이신 하나님의 지시에 따라 돈을 관리하도록 부름을 받은 청지기일 뿐이다. 그렇기에 돈은 하나님 나라의 확장을 위한 우리의 종이 되어야 한다. 우리는 하나님을 섬기기 위하여 돈을 사용해야 하며, 돈을 얻기 위해 하나님을 이용해서는 안 된다.

크래그 힐 & 얼 피츠(저자), 허령(옮긴이) - 그리스도인의 재정 원칙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