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전 중국 베이징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편파판정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에서 윤홍근 선수단장이 발언하고 있다. 대한민국 선수단은 편파판정 관련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할 예정이다. ⓒ뉴시스
8일 오전 중국 베이징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편파판정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에서 윤홍근 선수단장이 발언하고 있다. 대한민국 선수단은 편파판정 관련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할 예정이다. ⓒ뉴시스

대한체육회가 쇼트트랙 판정 논란과 관련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토마스 바흐 위원장과의 면담을 요청했다. 직접 IOC의 수장을 만나 이야기를 듣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도 제소하는 등 부당한 처우를 개선하는데 필요한 절차를 빠짐없이 밟기로 했다.

윤홍근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장은 8일 메인 미디어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제빙상경기연맹(ISU)과 IOC에 항의 서한을 발송했다. IOC 위원인 이기흥 대한체육회장과 유승민 선수위원을 통해 바흐 위원장과의 면담도 요청한 상태"이라고 말했다.

한국 쇼트트랙은 전날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나온 석연찮은 판정의 피해를 봤다. 황대헌과 이준서는 각각 1조 1위와 2조 2위로 레이스를 마쳤지만 실격 처분을 받아 결승행에 실패했다.

특히 황대헌은 기술을 앞세워 몸싸움을 최소화하며 깔끔한 1위를 차지한 듯 했으나 심판진의 판단은 달랐다. 심판진은 황대헌에게 레인 변경 반칙을 지적했다.

한국 선수가 실격으로 빠진 자리는 홈 팀 중국 선수들이 대신했다. 중국은 결승전에서도 판정 번복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뿐 아니라 다른 국가들의 지탄을 받고 있다.

윤 단장은 "5000만 국민의 오랜 꿈과 희망, 염원을 지켜내지 못했고 4년 여 피땀 흘려 가꾼 우리 젊은 선수들의 청춘을 지켜내지 못했다. 대한민국 선수단을 대표해 진심으로 사죄와 용서를 구한다.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윤 단장은 "가능한 방법을 모두 찾아 절차에 맞춰 CAS에 제소하겠다. 다시는 국제 빙상계 및 스포츠계에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간구하겠다"고 보탰다.

큰 충격에 빠진 선수들을 위한 적극적인 조치도 약속했다. 윤 단장은 "선수단에 파견된 심리 상담사가 있다. 황대헌, 이준서, 박장혁이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 필요하다면 받도록 할 것"이라면서 "기자회견 종료 후 선수단장을 포함한 대표들이 선수들을 찾아가 격려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윤 단장은 남은 경기 보이콧 및 선수단 철수는 고려하지 않는다고 못 박았다.

윤 단장은 "그 부분을 논할 단계는 아니다. 선수들을 열심히 뛰게 하는 것이 현재로서는 최고의 방법이 아닐까 판단한다"면서 "이제 시작이다. 앞으로 남은 경기가 더 많다. 지난 4년 간 피 땀 흘려 준비한 선수들이 최고의 감동을 만들 수 있도록 국민들이 조금만 더 큰 응원과 격려를 갖고 힘을 실어달라"고 청했다.

이번 사태의 본질은 명백한 오심과 한국의 피해, 중국의 이득으로 요약된다.

남자대표팀은 준결승이 끝난 뒤 황대헌과 이준서의 실격을 납득할 수 없다는 내용의 항의서를 제출했다. ISU는 판정엔 문제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ISU 국제심판인 최용구 쇼트트랙 대표팀 지원단장은 '명백한 오심'이라고 강조했다.

최 단장은 "중국 선수가 황대헌의 추월을 지속적으로 방해했다. 이때 황대헌이 히든카드를 한 번 썼다. 흔들어 놓고 안으로 파고드는 작전이었다"면서 "뒤늦은 추월로 접촉이 있다면 실격을 줄 수 있다. 근데 그 장면에서는 접촉이 전혀 없다. 실격을 안 줘야 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이준서에 대해서는 "비디오 영상으로 파악한 바로는 중국 선수가 헝가리 선수 왼쪽 엉덩이에 손을 댔고, 중심이 흔들려 넘어지는 상황에서 이준서와 충돌했다. 개인적인 생각과 영상 분석 결과로는 헝가리와 중국 선수에게 문제가 있었다"면서 마찬가지로 실격 사유로 보기 어렵다고 했다.

특이점이 없다는 ISU의 공식 발표를 두고는 "충분히 예견했다. 판정은 번복할 수 없다. 앞으로 남은 종목이 많은데 또 이런 불이익이 생길까 싶어서 이렇게 하는 것이다. 더 강력하게 제소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베이징올림픽 #편파판정 #동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