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한국 황대헌이 질주하고 있다.
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한국 황대헌이 질주하고 있다. ©뉴시스

운도, 판정도 한국의 편이 아니었다.

자타공인 쇼트트랙 최강국 한국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서 쓴맛을 봤다. 불운에 울었고, 황당한 판정에 당했다.

한국 대표팀은 7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에서 메달 사냥에 나섰다.

최민정(성남시청)은 여자 500m에서, 황대헌(강원도청)과 이준서(한국체대), 박장혁(스포츠토토)은 남자 1000m에 도전장을 냈다.

대표팀 간판 최민정과 황대헌이 나란히 출전하는 만큼 한국 선수단 첫 메달 획득에 대한 기대가 높았다.

그러나 예상은 완전히 빗나갔다.

이날 가장 먼저 레이스를 펼친 최민정은 여자 500m 준준결승에서 순조로운 스타트를 끊었다.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에 이어 2위를 유지하며 안정적인 레이스를 펼쳤다. 그러나 두 바퀴를 남기고 코너를 돌다 넘어졌다.

결국 1분04초96로 4위에 그쳤고, 준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박장혁은 부상으로 쓰러졌다. 남자 1000m 준준결승 1조로 나선 박장혁은 2위를 달리다 피에트로 시겔(이탈리아)과 충돌해 넘어졌다.

중심을 잃고 미끄러지면서 달려오던 우다징(중국)과 또 부딪혔다. 이 과정에서 박장혁은 왼손이 찢어지는 부상을 당해 들것에 실려나갔다.

비디오 판독에서 시겔의 반칙이 드러나 박장혁이 준결승 진출권을 얻었다. 하지만 남은 레이스를 이어가기 어려워 기권을 택했다.

최민정, 박장혁과 달리 황대헌, 이준서는 이해할 수 없는 판정에 다음 라운드 진출권을 빼앗겼다.

준준결승을 통과한 황대헌은 준결승 1조에서 가뿐하게 1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그러나 심판은 비디오 판독을 통해 황대헌이 레인 변경을 늦게 했다는 이유로 페널티를 줬다. 그러면서 중국 런쯔웨이와 리원룽에게 결승 진출권을 줬다.

이어 벌어진 준결승 2조 경기에서는 이준서가 페널티를 받았다. 이준서는 조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는데 심판은 이준서가 레인 변경 반칙을 했다고 선언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베이징올림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