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선거대책위원회 해산 및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선거대책위원회 해산 및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5일 중앙선거대책위원회를 전격 해산하고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과 갈라선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의 첫번째 과제로는 '당심' 다지기가 꼽힌다. 윤 후보는 지난해 11월5일 전당대회에서 당원 57.77%의 지지를 받아 후보에 선출됐으나, 최근 연이은 악재로 일각에서 '후보 교체'까지 거론되는 등 당내 분위기까지 악화됐기 때문이다.

주된 관건은 경선에서 경쟁했던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과의 실질적 협력 성사 여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은 지난 2017년 대선 정국에서 '잔류파'와 '바른정당계'의 대표격으로 각각 대선에 출마해 당심에서 상징성이 크다. 윤 후보의 취약점인 2030과 중도층의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다는 공통점도 있다.

윤 후보는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에게 지속적으로 협력을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전날 선대위 쇄신안 발표 기자회견에서 홍 의원의 합류 질문에 "경선에서 함께 뛰었던 후보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은 맞다"며 "국민의힘 모든 분들의 힘을 합쳐서 단일대오로 선거를 치르기 위해 필요한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1개월 전인 지난해 12월2일에는 한 검찰 출신 법조인을 통해 홍 의원과 3시간여 만찬을 함께하며 선대위 구성 및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에 관한 조언을 들었다. 홍 의원은 당시 '선대위 구성을 다시 하고, 이 대표를 만나라'고 윤 후보에게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홍 의원은 그 뒤로도 중앙선대위가 아닌 대구선대위 고문으로 이름을 올리는 선에서 본격적 선거운동에 동참하지는 않았다. 청년 플랫폼 '청년의꿈'을 통해서는 "(선대위 내홍 사태) 문제의 본질은 후보 본인의 국정 무능력과 처가 비리"라고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유 전 의원은 경선 이후 윤 후보와 접촉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의원은 윤 후보와 만나지 않은 것뿐 아니라 공개적 정치활동 자체를 멈춘 상태다. 그는 본경선 이후 지난해 11월23일 연평도 포격전 11주년 추모식, 12월10일 소아조로증 환자 콘서트에만 모습을 드러냈다.

이에 윤 후보가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을 포섭하기 위해 본격적인 구애에 나설지 주목된다.

홍 의원과 공존이 쉽지 않았던 것으로 평가되는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이 일선에서 물러났고, 당 일각의 이준석 대표 사퇴 촉구 여론에 대해 윤 후보가 5일 "저나 이 대표는 국민과 당원으로부터 똑같은 정권교체의 명령을 받았다. 이 대표께서 대선을 위해 대표 역할을 잘 할 것"이라고 밝혔기 때문에 환경은 다소 개선된 상태다.

홍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이 선대위에 합류한 직후인 12월4일 '쳥년의꿈'에서 "선대위 완성에 일조한 것으로 대선에서 역할은 끝났다"며 "(김 전 위원장 합류로) 백의종군 명분이 생겼다"고 적었다. 홍 의원은 청년의꿈에서 윤 후보가 이 대표와 각을 세워서는 안 된다고 수차례 강조하기도 했다.

2030 세대와 중도층에서 윤 후보 지지율이 빠른 속도로 떨어져 정권교체 우려가 커진 상황이 원팀 결집을 압박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이 나서서 실점을 메꿔줄 급박한 필요성이 있다는 것이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만 18세에서 39세 1024명에게 지난 3~4일 대선후보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윤 후보는 18.4%를 얻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33.4%,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19.1%에 이은 3위를 기록했다. 이념성향 '중도' 지지에서도 19.0%로 이 후보와 안 후보에 이은 3위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윤석열 #홍준표 #유승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