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내신기자 대상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내신기자 대상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9일 "베이징 올림픽을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로 삼기를 희망했지만 현재로서는 그런 기대가 사실상 어려워지고 있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내년 2월 개막하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또는 남북중 정상회담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처럼 답했다.

정 장관은 "그러나 끝까지 희망을 버리지 않고 모든 계기를 이용해서 남북관계 개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조기 재가동을 위해서 정부는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선수단은 보내지만 정부 대표단은 보내지 않음)을 주도하기 전만 해도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 무대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이 띄운 종전선언 관련국인 남북미중 정상들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만날 수 있다는 구상이었다.

하지만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한 데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올림픽 참석 가능성도 크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징계를 받아 국가 자격으로 출전할 수 없게 됐다. 코로나19 상황도 발목을 붙잡는 요인이다.

청와대는 아직 문 대통령의 참석 여부를 발표하지 않았다. 앞서 중국이 베이징 올림픽에 문 대통령을 공식 초청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지만 청와대와 외교부는 사실 무근이라고 부인했다. 다만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문 대통령 공식 초청 관련 질문에 즉답을 피하고 원론적인 입장만 되풀이했다.

문 대통령 공식 초청 여부를 묻자 정 장관은 "베이징 올림픽 참가 문제에 관해서는 현 단계에서 제가 여러분과 공유할 내용이 없음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장관은 "외교적 보이콧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기존 정부 입장을 반복했다. 이어 "다만 어떠한 방식으로 참석할지에 대해선 검토해서 결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정의용 #베이징올림픽 #남북관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