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한 마음을 안아드립니다
©도서 「우울한 마음을 안아드립니다」

두란노서원이 마음여행의 신간 <우울한 마음을 안아드립니다>를 출간했다. 저자 마음여행은 대한기독교정신과의사회 산하 부산지부 회원인 8명의 정신과 의사들로 구성되어 있는 모임이다. 이들은 마음의 병은 신앙의 문제라고 생각하는 크리스천에게 정신 질환에 대한 오해가 많다는 것을 공감하고서 정신과 의사의 시각에서 정신 질환이란 무엇인지 어떻게 신앙의 영역과 의학적인 치료의 조화를 이룰 수 있는지 알려주기 위해 이 책을 집필했다.

저자에 따르면 “중독, 조울증, 우울증, 불면증 등의 정신 질환은 현대인에게 흔한 질병이지만 크리스천에게는 숨기고 싶어 하거나 쉽게 낙인 찍는 질병이다. 정신 질환을 의학적인 문제라기보다는 신앙의 문제로 여기면서 말씀과 기도로 극복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크리스천들도 많다”라며 “정신 질환에 대한 바른 이해와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하는 사이 정신 질환을 앓는 이들의 마음의 병은 더 깊어만 간다”라고 했다.

이어 “이 책은 크리스천들을 위해 정신 질환에 대한 오해를 풀고 정신과 의사의 시각에서 정신 질환이란 무엇인지, 어떻게 신앙의 영역과 의학적인 치료의 조화를 이룰 있는지 알려줄 것이다. 마음이란 무엇인지, 왜 우리의 마음이 정신 질환을 앓기 쉬운 상태가 되었는지 정신 질환의 본질을 신앙의 관점으로 해석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의학적인 치료로 마음 상태가 호전될 수 있는지, 또한 그 과정에서 복음은 어떤 역할을 하는지 알려 줄 것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신 질환은 의학적인 치료가 반드시 병행되어야 하지만, 긴 치료 과정에 신앙의 도움 역시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싶다. 의학적 치료와 그 과정에서 신앙의 도움이 같이 갈 때, 더 건강하게 치료할 수 있다. 이 책을 통해 정신 질환을 앓고 있는 크리스천 뿐만 아니라 환자들의 가족, 그들을 목양하는 목회자들에게도 정신 질환을 바르게 이해하고, 건강한 치료를 위한 방법들을 알려주는 구체적이고 실제적인 안내서가 되길 소망한다”라고 했다.

이 책을 집필한 마음여행은 김민철 원장(김민철정신건강의학과 원장, EJ심리치료연구소 소장), 김상원 의사(연산병원), 김성진 의사 (양재삼성정신건강의학과), 문은수 의사(부산대학교병원), 신수미 원장(신수미정신건강의학과의원), 이상수 원장(통통샤인정신건강의학과)으로 구성되어 있다.

대한기독정신과의사회는 기독 정신과 의사로서의 정체성과 사명에 대한 내용들을 함께 고민하며 학술 활동과 기도 모임을 하고 있는 단체이다. 부산 지역에서 활동하먼 4명의 대한기독정신의사회 회원들이 함께 뜻을 모아 2017년에 시작한 모임에서 출발한 것이 마음여행이다.

2017년 9월 22일에 첫 모임을 가졌고, 현재는 8명이 매월 정기적인 모임을 통해 서로의 생각과 삶을 나누고, 기독정신의학 관련 주제로 함께 토론하며 기도하고 있다. 또한 각자의 교회에서 집사와 장로로, 다양한 모습으로 섬기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두란노서원 #마음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