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출판 대추나무
 ©도서출판 대추나무

지금 대한민국은 체제전쟁 중이다. 자유민주주의체제가 유지되느냐 아니면 사회주의체제로 바뀌느냐? 이 체제줄다리기에서 지면 1948년 수립된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은 생명이 끝나는 것이다. 그리고 우리 눈앞에 나타날 체제는 아마도 북한식 사회주의체제가 될 공산이 크다. 왜냐하면 문재인 정권 주도세력이 김일성주의의 주사파와 같은 노선을 추구하는 듯 하고, 대한민국의 적화를 노리는 북한과의 연방제 통일을 지향하는 것 같아 보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1990년 전후 소련 등 동구공산권이 무너진 후 공산주의 사상이 사라진 것으로 오해했다. 그래서 공산주의를 비판하거나 반공을 이야기하면 마치 철 지난 이데올로기를 거론하는 색깔론자, 메카시스트, 극우 등으로 매도했다.

6·25전쟁에서 공산주의를 체험한 분들은 80대들이다. 특히 젊은 세대들은 공산주의를 모른다. 공산주의의 위험성을 가르치지 않은 지가 이미 30년이 넘었기 때문이다. 공산주의 사상의 독성을 제대로 설명할 수 있는 사상가들도 거의 없다.

많은 어른들이 묻는다. "젊은 자녀, 손자·손녀들, 후배들에게 공산주의가 얼마나 위험한지 깨닫게 할 좋은 방법이 없어요?" 이 질문에 대답하기 위해 이 책을 만들었다.

만약 국민들의 다수가 이 책을 읽고 깨닫는다면 단기간에 체제위기를 벗어날 수도 있다. 공산주의의 독성과 잔혹성을 알고 나면, 공산주의, 사회주의팀에서 줄을 당기는 사람들이 사라질 테니까.

10. 왜 공산세력은 끔찍한 학살을 할까?

북한 함흥에서 시신발굴단에 참여했던 김인호 씨가 되뇌었던 말을 다시 생각해 보자.

"왜 공산당 빨갱이들은 이런 끔찍한 학살을 한 것일까? 무슨 이유로 천인공노할 잔인한 짓들을 한 것인가? 이게 모두 전쟁 탓이란 말인가? 아니다. 분명 전쟁 탓만은 아니다."

그렇다. 공산주의자들 즉, 좌익세력들은 사람을 끔찍하게 학살하는 이유가 있다. 그게 무엇인가?

공산주의는 바로 부자들을 증오하고 죽이려는 분노의 속성 때문이다.

김남주 시인은 1979년 남민전사건에 연루되어 10여 년간 구속되었던 사람이다. 그는 교도소에 있으면서 애인에게 쓴 편지들을 모아두었다가 뒤에 책으로 출판했다. 이른바 '김남주의 옥중연서'이다. 거기에 이런 구절이 있다. 부자들에 대한 극도의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나는 부자들(현대의 부자들은 자본가들 외 아무것도 아님)을 증오하고 저주하고 골려주고 눕혀 시궁창에 쑤셔 박아 넣기 위해 존재하오. 내가 이 땅에 존재할 다른 이유는 없소. 자본가들은 '머리끝에서 발가락 끝까지 모든 땀구멍으로부터 피와 눈물, 오물을 흘리면서' 태어났습니다. 놈들은 무고한 인민들의 수많은 희생에 의해 자신의 탄생을 고하고 민중의 고혈을 빨면서 자라고 무자비한 약탈과 노예화 그리고 살인에 의해서 자신의 힘을 강화한 괴물 외 아무것도 아니오. 그들 자본가에게서 인간성을 기대한다는 것은 악마에게서 선의를 기대하는 것보다 더 어리석은 일입니다. 놈들은 타협이나 화해의 대상이 아니라 오직 타도의 대상일 뿐입니다. 놈들은 가난에 있어서 우리 민중의 불구대천의 원수입니다. 놈들은 외적의 앞잡이이고 해방과 통일의 길에 가로놓인 장애물입니다. 이 장애물(자본가-필자주)이 거대한 뱀이라면 우리 모두 식칼을 가지고 나와서 천 토막, 만 토막으로 동강 내버려야 합니다. 이 장애물이 거대한 짐승이라면 우리 모두 낫을 들고나와 천 갈래, 만 갈래로 갈기갈기 찢어놔야 합니다. 이 장애물이 어디서 굴러온 바위라면 우리 모두 망치며 곡괭이를 들고나와 천 조각, 만 조각으로 조삼조삼 쪼아놔야 합니다. 이장애물이 거대한 벌레라면 우리 모두 나와 발로 천 번 만 번 지근지근 밟아버려야 합니다. 나는 확신합니다. 언젠가는 이놈들이 머리끝에서 발가락 끝까지 구멍이란 구멍에서는 피를 토하고 뻗으리라는 것을."

김정익이라는 공산주의자가 전향한 후 '어느 좌익사상범의 고백, 수인번호 3179'라는 책을 썼다. 그 책에 보면, 김남주에 대한 이야기가 있다. 그는 교도소에 있을 때 김남주로부터 공산주의 이론을 배우면서 이런 이야기를 들었다고 적었다.

"남조선에서 민중혁명이 일어나면 최우선적으로 해야 될 일은 이 사회의 민족반동세력을 철저히 죽여 없애는 것이다. 그 숫자는 200만 정도는 될 것이다. 그래야만 혁명을 완전하게 완수할 수 있기 때문이다. ... 200백만이라는 숫자가 엄청날 것 같지만 인류역사적인 관점에서 본다면 그렇게 중요한 것이 아니다. 우리 민족 전체를 놓고 볼 때에 그것은 소수에 불과하다. ... 우리에게 적은 수의 반동의 피는 필수 불가결하다."

200만 명 정도는 죽여야 한다는 관념이 얼마나 소름이 돋는가?

김정은의 아버지 김정일도 남한을 공산화할 때 2,000만 명을 숙청한다고 했다.

"나는 남한 점령군사령관으로 가겠다. 1,000만 명은 이민 갈 것이고 2,000만 명은 숙청될 것이며, 남은 2,000만과 북한 2,000만으로 공산주의 국가를 건설하면 될 것이다."

도대체 왜 공산주의세력은 사람을 개, 돼지죽이듯 쉽게 학살하는가?

※ 본 내용은 <사단법인 성민원>이 구국제자훈련원에서 출간한 <애국 시민 필독 교재 6: 공산주의, 왜 위험한가?>에서 일부를 발췌한 것입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