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White House/Lawrence Jackson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베이징 동계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과 관련해 '고려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백악관 풀 기자단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의 회담 자리에서 모두발언 이후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질문이 나오자 "우리가 고려 중인 것(something we're considering)"이라고 답했다.

이날 발언은 지난 15일 바이든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취임 첫 미·중 정상회담을 한 지 사흘 만에 나온 것이다. 미 의회를 비롯한 정계 일각에서는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신장 지역 인권 탄압 등에 항의하는 의미로 외교적 보이콧을 요구했었다.

바이든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번 미·중 정상회담 종료 이후 전화 브리핑에서 베이징 동계 올림픽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미 언론 워싱턴포스트(WP)는 회담 직후 바이든 행정부가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발표하리라 예상된다고 보도했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부통령 시절 방중 일정 등으로 시 주석과 여러 차례 친분을 쌓았었다. 그러나 양국 경쟁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취임 후 10개월 상당 공식 정상회담을 하지 않다 15일 비로소 화상으로나마 얼굴을 맞댄 상황이다.

회담 불과 며칠 만에 바이든 대통령이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고려 중'이라고 밝히면서 양국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바이든 행정부는 일단 심화하는 양국 경쟁이 '충돌'로 가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는 기조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올림픽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바이든 #시진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