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에덴교회 목회 세미나
‘위드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목회자 세미나’가 15일 새에덴교회에서 진행되고 있다. ©김진영 기자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가 15일 경기도 용인에 있는 교회 본당에서 ‘위드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목회자 세미나’를 개최했다.

“교회, ‘선택적 대면 상황’ 만들어야”

이날 첫 강연자로 나서 ‘한국교회와 초기 코로나 대응’에 대해 발표한 소강석 목사는 지금까지의 코로나 상황에서 정부의 방역 조치로 인해 교회의 예배가 제한된 것과 관련, “종교의 자유를 제한하는 행위라고 규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그러나 교회는 이웃의 생명을 존중하고 코로나 방역에 앞장서야 하는 사회적 책임도 있다”고 했다.

이런 환경에서 소 목사는 교회가 교인들에게 ‘선택적 대면 상황’을 만들어 주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교회의 방역을 강화하고, 현장에 나올 수 없는 교인들을 위해 온라인 등의 대안적 상황을 조성해야 한다”며 “이렇게 교회는 자율방역을 하고 정부는 예배에 대한 규정을 하지 말고 행정적 지원을 해야 한다는 게 제 주장”이라고 했다.

한편 소 목사는 많은 교회들이 지금처럼 코로나 상황이 장기화 될 것을 예견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로 인해 ‘선택적 대면 상황’을 미리 준비하지 못했고, 결국 교회와 성도들이 영적으로 태만하게 됐다는 것.

새에덴교회 목회 세미나
소강석 목사가 강연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소 목사는 환경에 영향받지 않는 ‘목회자의 자세’에 대해 강조했다. 즉, 코로나로 인해 예배 등 목회가 제한받는 상황에서도 목회자가 의지를 갖고 목회에 임한다면, 교인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방법은 얼마든지 있다는 것이다.

소 목사는 “코로나를 통해 하나님이 과연 우리에게 무엇을 가르쳐주시려 했을까? 인류를 겸손하게 하고 인간의 한계성을 직시하게 하셨다고 생각한다”며 “이럴 때일수록 기독교인들은 하나님께 더 가까이 가고 하나님을 더 사모해야 한다. (코로나 이전과) 달라진 게 아무 것도 없다”고 했다.

그는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 모이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해서 교인들을 방치해두면 안 된다. 이전과 같은 대면 심방이 어렵다면, 교인들의 집 문에 손을 대고 기도해줄 수도 있는 것”이라며 “교회에 나오는 교인들이 있으면 그들을 위해 예배를 드리고, 또 나오지 못하는 이들이 있다면 어떤 방법으로든 그들에게 다가가는 방법을 찾으면 되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오늘날 기독교, 예수 없는 종교 돼”

이어 이날 두 번째 강사로 나서 ‘플랫폼 처치’라는 제목으로 강연한 김두현 목사(21C목회연구소장)는 “지금 우리는 기독교 없는 기독교 시대의 동굴 속에 갇혀 있다”며 “기독교의 출발은 예수 그리스도가 인간의 몸을 입으시고 이 땅에 오신 그날이다. 한 마디로 기독교를 정의하면 그리스도이다. 그런데 오늘날 기독교는 예수 그리스도가 없는 종교가 돼버렸다”고 했다.

김 목사는 “이미 16세기 종교개혁 이전으로 돌아간 교권주의, 패권주의, 교황지상주의와 흡사한 기독교가 세력들에 의해 끌려가는 정치적, 권력적, 사유적 카르텔 목사와 장로들에 의해 사분오열 됐다”며 “그리고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 팬데믹은 이런 한국 기독교 실상을 그대로 노출되게 하여 기독교 정체성이 무엇인가를 보게 했다”고 했다.

그는 “다시 말해 코로나 팬데믹은 모든 것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을 하게 만든 것”이라며 “하나님은 살아 계신가? 인간이란 누구인가? 삶과 죽음은 무엇인가? 이렇게 사는 것이 정상인가? 교회는 어떻게 되는가? 천국에 갈 수 있는가? 지구는 끝나는 것인가? 사람들은 한 번도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은 기독교 본질에 대한 질문들을 자신도 모르게 쏟아내고 있다. 그러나 어디에서도 명료한 답을 찾을 수 없다”고 했다.

김두현 목사
김두현 목사가 강연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김 목사는 “그런데 더욱 심각한 문제는 정말 기독교가 무엇인지 알지 못하는 무지”라며 “기독교의 불확실성과 불분명성으로 인해 기독교가 무너지고 있지만 근시안적이고 사변적이며 혼란할 뿐이다. 오히려 비판에 대한 무대응, 왜곡된 주장의 무반론, 악의적 공격에 대한 침묵, 내부적 분열 방치는 결국 기독교의 가치와 의미와 존재의 좌절을 겪도록 만들고 있을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제라도 우리는 각성해 기독교의 원초적 뿌리에 치명적인 악의 영향력에서 벗어나기 위해 거룩한 기독교 플랫폼 영토를 다시 만드는 패스파인더(pathfinder)가 되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이날 소 목사와 김 목사 외에 김태훈 목사(한주교회 담임, 예장 합동 총회교회자립개발원 교육팀장), 황호남 목사(새에덴교회 전도단), 이재훈 강도사(내과전문의), 이경희 전도사(새에덴교회 목회팀장)가 강사로 나섰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