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샛별(경기도농아인협회 미디어접근지원센터)
이샛별(경기도농아인협회 미디어접근지원센터)

위드 코로나'는 단계적 일상 회복을 의미하며, 우리나라는 새로운 방역 체계로 전환하고 있다. 그러나 '누구와 함께, 어떻게 회복할 것인가'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일상으로의 회복만 거듭할 뿐 또 다른 위기와 재난을 만났을 때가 우려될 정도이다.

지금 이 시대에서 농인(청각장애인)은 어떤 준비가 필요할까 생각해봤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많은 농인(청각장애인)이 어려움을 직면했다. 온라인 강의와 회의, 그리고 공공기관이나 병원, 대형마트 등 곳곳에 모두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어서 소통의 불편을 체감했다. 그런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립뷰 마스크'와 정부 브리핑 수어 통역사 동시통역 등의 크고 작은 변화가 있었다.

농인(청각장애인)들의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해 앞으로 무엇이 필요할까? 소통의 어려움은 코로나가 있기 전부터 계속되어 왔기 때문에 어떠한 대안이 필요한 것은 아니다. '장애의 올바른 인식'과 '농인(청각장애인)에 대한 이해'가 가장 중요하고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농인(청각장애인)을 어느 날 우연히 만났을 때 당황하지 않고 소통할 방법을 함께 찾는 것이야말로 농인(청각장애인)의 단계적 일상 회복에 조력할 수 있을 것이다. 농인과 비장애인이 사회에서 자연스럽게 어울려 소통할 수 있도록 지금의 문제점들을 해결해 나가고 대안과 해법도 같이 모색해야 한다.

농인(청각장애인)뿐만 아니라 비장애인도 전화 통화를 하면서 마스크 때문에 통화 내용이 잘 들리지 않는다는 불편을 느꼈다. 이처럼 특정 계층에서만 생각하는 문제가 아니라 함께 생각하며 찾아가는 대안과 해소는 곧 우리 사이에서 보이지 않은 소통의 어려움을 차근차근 해결할 수 있는 계기가 되어줄 것이다.

이샛별(경기도농아인협회 미디어접근지원센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샛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