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교회 홍석균 목사
홍석균 목사

본문은 “예수께서 말씀하실 때에”라고 시작합니다. 예수님은 겟세마네 동산에서 기도하기를 마치시고, 제자들에게 임박한 자신의 죽음에 대해서 말씀 하셨습니다.

그 말이 떨어지자마자 가룟 유다가 등장합니다. 43절에 보면 유다를 “열둘 중의 하나인 유다” 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유다는 3년 동안 예수님과 동고동락한 제자입니다. 그랬던 그가 종교지도자들의 무리와 함께 예수를 잡으러 온 것입니다. 그것도 미리 군호까지 짜서 말입니다. “군호”란 군대에서 작전을 수행하기 위해 미리 약속한 신호와 암호입니다. 유다의 신호는 내가 입을 맞추는 자를 끌고 가라는 것이었습니다. 사실 입맞춤은 존경의 표현이지 않습니까? 하지만 유다가 얼마나 교활한지 그는 입맞춤을 배신의 징표로 쓰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왜 유다가 예수를 배신한 것입니까? 바로 탐욕, 돈 때문이었습니다. 요한복음 12장 6절에 보면 유다를 이렇게 말합니다. “그는 도둑이라 돈궤를 맡고 거기 넣는 것을 훔쳐 감이러라” 그는 이제 예수님까지 배신해서 마지막 돈까지 손에 넣으려고 했던 것입니다.

그럼 유다만 배신했습니까? 아닙니다. 수제자 베드로도 배신합니다. 50절에 보니 제자들이 다 도망갈 때 베드로도 함께 도망쳤습니다. 그는 구체적으로 어떤 행동까지 하고 도망친 건가요? 47절에 나와 있습니다. “한 사람이 칼을 빼어 대제사장의 종을 쳐 그 귀를 떨어뜨리니라” 이 사람은 요한복음 18장 10절에 보면 아시겠지만, 베드로라고 나와 있습니다. 그는 예수님 편에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이 오히려 칼을 거두라고 하자 도망친 것이죠. 베드로는 자신의 감정에 휩싸여 무너지고 만 것입니다.

다른 제자들은 어떤가요? “제자들이 다 예수를 버리고 도망 하니라”(50절). 51절에 보면 어떤 제자는, 홑이불을 던져버리고 벗은 몸으로 달아날 정도였습니다. 성경학자들은 이 사람을 마가복음을 기록한 마가라고 말하기도 합니다만 이들은 위기가 찾아오자 예수님을 배신했던 것입니다. 예수님이 기적을 베풀고, 병자를 고칠 때는 인생을 던지며 따를 것 같더니만 위기가 오자 언제 그랬냐는 듯이 도망친 것입니다. 결국 예수님을 향한 배신은 가장 가까운 제자들에게 있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여러분! 예수님을 향한 배신이 제자들에게 있었던 것처럼 우리에게 일어날 수 있습니다. 언제입니까? 유다처럼 돈에 대해 집착할 때 말입니다. 예수를 이용해서 돈을 벌어야 하는데, 마음같이 쉽게 되지 않으면 신앙을 버립니다. 또 돈이라는 이해관계에 걸리면 가족이든 교인이든 절대 양보가 없습니다.
때로는 베드로처럼 감정과 혈기로 신앙생활 할 때입니다. 아무리 의로운 행동이라 할지라도 감정과 혈기에 사로잡히면 예수님의 가르침과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살아가게 됩니다. 사도 바울도 우리의 전쟁은 혈과 육에 대한 전쟁이 아니라고 하지 않았습니까?
그뿐만 아니라 다른 제자들처럼 위기 앞에 도망갈 때입니다. 잘 나갈 때는 헌신하지만, 위기가 찾아오고 조금만 어려움이 있으면 도망쳐 버립니다. 우리의 신앙은 평범할 때는 검증할 수 없습니다. 위기가 찾아 왔을 때 나타내는 반응이 우리의 신앙의 바로메타가 될 수 있습니다. 오늘 본문에서는 제자들이 이러한 이유 때문에 다 도망가 버렸습니다.

그런데 여러분! 제자들은 다 도망가고 배신했는데, 도망가지 않고 배신하지 않으신 분이 계십니다. 바로 예수님이셨습니다. 자신을 잡으러 온 무리를 향해서 무기력하게 보일 만큼 잠잠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무엇입니까? 49절, “이는 성경을 이루려 함이니라 하시니라.” 예수님은 자신을 보내신 하나님을 배신하지 않기로 결정하셨기 때문입니다. 결국 그의 순종으로 인류의 구원의 역사를 이루신 것입니다.

우리에게도 배신의 유혹이 있을 수 있습니다. 돈과 탐욕 때문에, 감정과 혈기 때문에, 위기가 찾아올 때 언제든지 예수님을 배신하고 도망갈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때 예수님처럼 십자가 앞에 당당히 섭시다. 끝까지 하나님의 뜻에 순종합시다. 그 때 예수님의 승리가 우리의 승리가 될 것입니다.

지난주에도 ‘행축’ 전도축제로 인해서 많은 분들이 오셨습니다. 제가 섬기고 있는 청년부에서도 많이 왔는데요. 행축을 마치고 저녁에 한 청년에게 카톡이 왔습니다. “목사님, 중학교 때 나를 괴롭히던 친구가 한성교회 온 것을 봤어요. 그 친구를 보니 갑자기 트라우마가 몰려와서 두려웠어요. 제가 어떻게 해야 하나요?” 워낙 많은 청년들이 오다 보니까 방문자 중에 자신을 괴롭혔던 친구가 왔던 모양입니다. 한번 생각해 보십시오. 그 친구가 얼마나 힘들었겠습니까? 저는 “그래, 쉽지 않은 것을 안다.” 그 문자를 보고 이렇게 답을 해 주었습니다. “그래 네 마음을 이해한다. 그렇지만 주님께서 용납하셨던 것처럼 한번 용납해 보지 않을래? 그때 주님께서 용서하고 용납할 힘을 주실 거야.”

우리 가까이에도 얼마나 많은 십자가가 있습니까? 다가온 십자가에 앞에 도망가지 맙시다. 주님과 십자가 앞에 섭시다, 순종해 봅시다. 그때 십자가 뒤에 구원의 영광을 주셨던 것처럼 우리에게 놀라운 영광으로 덧입혀 주실 것입니다. 저는 기도하고 있습니다. 그 청년이 도망가지 않고 십자가 앞에 주님과 서기를, 주님의 말씀에 순종하기를.

여러분의 십자가는 무엇입니까? 도망하고 배신할 것입니까? 아니면 예수님처럼 순종할 것입니까? 우리가 믿음으로 결단할 때 주님께서는 도와주십니다. 십자가 앞에 순종하므로 하나님의 영광을 누리시길 축복합니다.

홍석균 목사(한성교회 청년부 디렉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홍석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