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순교자의소리, 메이플라워 교회에서 가장 나이 어린 성도와 시간을 보내고 있는 판 목사
메이플라워 교회에서 가장 나이 어린 성도와 시간을 보내고 있는 판 목사 ©한국순교자의소리

한국 순교자의 소리(대표 현숙 폴리 목사, 이하 한국 VOM)는 한국 정부가 판용광(Pan Yongguang) 목사를 비롯해 중국 ‘선젠성결개혁교회(Shenzen Holy Reformed Church)’ 성도 60명의 2차 망명 신청을 기각했다고 9일 밝혔다.

한국 VOM은 “현대판 ‘메이플라워 교회(Mayflower Church)’라고도 불리는 이 성도들은 2019년 중국을 떠나 제주도로 왔고, 한국 정부에 망명을 신청하는 동안 막노동을 하며 생계를 이어왔다”고 했다.

현숙 폴리(Hyun Sook Foley) 대표에 따르면, 망명 신청이 거부됐다는 것은 이들이 몇 주 안에 중국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사실을 의미한다며, 전문가들은 성도들이 중국으로 돌아가면 핍박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순교자의 소리는 지난 2년간 성도들을 대상으로 핍박에 대응하는 법을 훈련시켜 왔다고도 덧붙였다.

현숙 폴리 대표는 이 성도들이 두 차례나 망명 신청을 거부당했지만 하나님을 계속 신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판 목사님과 이 성도들은 하나님께서 미국과 같은 나라에 망명의 문을 열어주시기를 기도하고 있지만, 혹시 하나님께서 중국으로 돌려보내시더라도, 모든 희생을 다 감수하고 그리스도의 신실한 증인이 될 준비가 이미 돼 있다”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판 목사가 2012년, 미국 ‘필라델피아 성서개혁교회(Philadelphia Bible Reformed Church)’의 감독 아래 ‘선젠성결개혁교회’를 세웠다고 말했다. 그녀는 “판 목사는 외국 종교 단체와의 이러한 관계로 인해, 2014년부터 주 2회 이상 당국의 조사를 받기 시작했다. 판 목사님은 중국 공산당이 승인한 ‘삼자애국운동(Three-Self Patriotic Movement)’에 가입을 거부하자, 당국은 이 교회가 운영하는 초등학교가 있는 건물주를 압박해 이들을 퇴거시켰다”며 “무신론과 공산주의를 세뇌시키는 국립학교에 자녀들을 보내고 싶지 않았던 이 교회 성도들은 2019년 투표를 통해 교인 전체가 중국을 떠나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그래서 “성인 28명과 어린이 32명으로 구성된 이들은 관광객으로 가장하고 거의 맨몸으로 제주도에 도착했다. 출국 과정에서 중국 정부에 의해 감금되는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이 성도들은 우리를 포함한 그 누구에게도 자신들의 계획을 누설하지 않았다”며 “순교자의소리는 이 성도들이 도착한 뒤에야 그들에 관해 알게 됐고, 그들을 처음 만났다. 우리는 핍박받는 기독교인을 돕는 ‘차이나 에이드(ChinaAid)’ 및 다른 국제단체들과 함께 그 성도들을 돕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왔다”고 했다.

이어 “제주 지역 교회들도 그 성도들을 위해 많은 일을 했다. 그 성도들을 만나는 사람은 누구나 그들을 좋아하게 된다. 그들이 전혀 정치적이지 않고 모두 열심히 일하기 때문”이라며 “이 성도들은 정말 자유롭게 하나님을 경배하고, 자신의 자녀들이 주님을 사랑하고 섬기도록 교육하기를 원한다”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에 따르면 지난 6월, 한국 정부는 그들의 망명 요청을 거부했다. 그 직후 이 성도들은 항소를 제기했지만, 지난 10월 5일 2차 기각 처분을 받았다. 지난달 19일 중국으로 강제 추방될 위기에 처한 이 성도들은 또 다른 항소를 제기했다고 한다. 현숙 폴리 대표는 2020년 한국 정부가 난민 신청자의 0.4%만 받아들였다는 사실을 주목하며 “이 성도들은 자신들이 한국에 얼마나 오래 머물 수 있을지 확신하지 못 한다”라고 말한다.

현숙 폴리 대표는 ‘메이플라워 교회’ 성도들이 중국으로 돌려보내지면 투옥, 강제 실종, 고문 등 같은 극형을 받게 될 것에, 차이나 에이드와 ‘세계기독연대(Christian Solidarity Worldwide)’ 등도 같은 의견을 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중국 공산당은 이 성도들이 중국을 떠났을 때 중국에 남아 있던 교인 세 사람을 심문하면서 이 성도들에 대한 정보를 요구했고 이들과의 모든 연락을 끊으라고 강요했다”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이 성도들이 어디로 보내지든지, 순교자의 소리가 계속 함께 하면서 그들의 이야기를 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녀는 “2019년, 제주도에 도착한 판 목사님과 성도들을 처음 만나서 그들의 이야기를 들었을 때, 그분들을 깊이 사랑하고 존경하게 됐다”며 “우리는 예수님을 믿는 성도들이 앞으로 인생에서 마주할 핍박에 관한 성경의 가르침을 어른들뿐 아니라 어린이들에게도 반복적으로 전했다. 역사 속의 메이플라워호가 자유를 찾아 순례한 지 400년이 지난 지금, 우리는 우리나라와 전 세계 사람들에게 영감과 도전을 주기 위해 이 '현대판 메이플라워 성도들’ 이야기를 계속 최선을 다해 전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순교자의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