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영삼 교수
채영삼 교수(백석대)

오래 전 졸업하고 개척교회 섬기는 제자 목사님의 목소리를 들었다.

자주 힘들어서 빠져나갈 생각만 한다고, 수 년 동안 가르치고 양육한 젊은 부부가 떠났다고, 교회의 이런 저런 일로 마음이 무거워서 계속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그런 목양의 짐을 지고 날마다 힘겨워하는 그가 고마웠다. 그가 견디는 날마다, 그 순간마다, 그것이 하나님께서 받으시는 사랑이라고 말해주었다. 그렇다. 듣는 사람의 마음도 그렇게 고맙게 느껴지는데, 하나님께서는 얼마나 기쁘게 받으시겠는가.

결과가 어떻게 나든, 양 무리를 마음에 품고, 그 영혼들의 짐을 지고 끙끙거리는 그 모습 자체가, 하나님께서 받으시는 가장 큰 사랑이라고. 잊지 말기를 바란다고 그렇게 말해주었다.

하나님의 마음으로, 그리스도의 긍휼로 나에게 맡겨진 양 무리를 품는 것, 그냥 그렇게 하고 견디는 것, 우리가 그것보다 더 할 수 있는 게 무엇이겠는가.

하나님의 사랑을 받았으니, 아버지여, 이 사랑의 길을 끝까지 다 가게 하옵소서.

채영삼 교수(백석대)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채영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