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지도 슈바이처'로 불리던 임융의 전 대한의사협회 총무이사가 지난 10일 일본 지바현에서 향년 83세로 별세했다. 장례식은 오는 16일 일본 지바현 마린힐교회에서, 국내 환송예식은 오는 29일 오전 10시 서초구 방배동 시온감리교회에서 열릴 예정이다. 장지는 에덴낙원 메모리얼 리조트.

의협신문에 따르면, 고인은 1938년 평안도 평안에서 출생, 이후 1964년 고려대 의과대학을 졸업한 뒤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에서 전공의 과정을 밟고 1973년에 전문의 자격을 취득했다. 그런 뒤 일본 교토대학에서 폐생리학을 전공해 한국으로 돌아와 서울의료원 내과장을 역임하고, 혜성병원을 설립했다.

그런 뒤 대신신학대학과 아세아연합신학대학원에 늦깎이 신학생으로 입학한 고인은 1979년부터 지금의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이면서 과거 쓰레기 매립지였던 난지도에서 10여 년간 의료 봉사를 해왔다.

쓰레기 더미에서 취약한 위생환경에 놓인 주민들을 치료하며 베인 쓰레기 악취에도 고인은 "사람의 향기"라고 기뻐했다고 알려졌다. 때문에 그는 사람들로부터 '난지도의 슈바이처'라고 불렸다고 한다.

고인은 이후 대한병원협회 학술위원회 위원장을 지냈고, 국제로타리 청소년 활동 위원장으로 청소년 전화상담소를 개설해 약물 오남용 방지를 위한 노력도 했다. 또한 북한 어린이 의약품 보내기 운동 등 의료 선교사업을 이어가기도 했다. 아울러 신종 인플루엔자 대유행대비 자문위원으로 활동한 공로로 국무총리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서울마포로타리 클럽을 창단 초대회장과 3650지구 총재를 역임하기도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임융의 #대한의협총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