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증가한 소아·청소년들의 비만에 따른 고혈압이 우려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소아·청소년 전문 우리아이들병원 연구팀(박준·정성관·백정현)은 올해 5~7월 초등학생 1548명(1학년 813명, 4학년 735명)을 대상으로 자체 시행한 학생건강검진 결과, 이 같은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13일 밝혔다.

연구팀의 분석 결과 초등학교 1학년의 경우 비만 그룹(16.6%, 135명)의 고혈압 의심 비율은 5.9%(8명)로 정상 그룹의 1.8%(12명)보다 유의하게 높았다.

초등학교 4학년에서도 비만 그룹(19.5%, 143명)은 고혈압 의심 비율이 11.9%(17명)에 달한 반면 정상 그룹에서는 4.9%(29명)에 머물렀다.

소아 고혈압은 성인 고혈압과는 기준이 다르다. 수축기 또는 이완기 혈압이 90 미만 백분위 수면 정상 혈압, 90 이상~95 미만 백분위수면 상승혈압, 95 이상 백분위수면 고혈압으로 정의한다. 다만 만 13세 이상부터는 정상혈압 120/80㎜Hg 미만, 상승혈압 120~129/<80㎜Hg, 고혈압 130/80㎜Hg으로 성인과 같다.

소아·청소년 시기의 고혈압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성인이 됐을 때 심장마비, 관상동맥질환, 뇌졸중, 신부전 등의 합병증이 발생할 위험성이 그만큼 높아지기 때문이다.

정성관 전문의(우리아이들병원 이사장)는 "소아·청소년들이 병원을 방문할 때 신체 계측을 통해 비만 여부를 진단하는 것은 물론 정기적으로 혈압을 측정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번 분석 결과는 오는 20일 열리는 소아청소년과학회 학술대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