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진 소장
이명진 성산생명윤리연구소장

미국의 선거에서 국민들의 표심을 가장 많이 움직이는 이슈가 프로라이프(Prolife, 생명운동)다. 미국은 1973년 ‘로 대 웨이드’ 판결 후 6천 300만 명의 생명이 죽음을 당했다. 지금 미국은 지난 50년 동안 진행되어온 죽음의 문화에서 생명의 문화로 역사의 진자를 돌려놓고 있다. 나의 행복을 위해 생명을 죽이는 일이 잘못된 선택이었다는 반성과 자성의 운동이 일어나고 있다. 일부 주에서는 2021년 9월 1일 심장박동법이 시행되어 수 천 명이 보호를 받았다. 마이클 펜스 전 부통령은 낙태를 옹호하는 ‘로 대 웨이드’ 판결을 폐지하겠다고 천명했다.

2021년 9월 22일 전 세계 64개국 900개 도시에서 10만 명이 참여하는 ‘생명을 위한 40일 간의 기도’(www.40daysforlife.com)가 시작됐다. 우리나라에서도 홍대 입구역 앞에서 생명을 위한 40일 기도 캠페인이 시작됐다.

지금까지 대한민국에서 미래의 국민인 태아를 지키고 살리는 정책에 참여하는 후보들을 찾아보기 어려웠다. 성산생명윤리연구소는 여러 대선 후보 중에서 처음으로 생명운동(프로라이프 Prolife)에 참여해 주신 최재형 후보에게 찬사를 보낸다. 앞으로도 많은 대선 후보들께서 태아를 보호하고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운동에 적극 참여해 주실 것을 기대한다. 대선뿐만 아니라 시도지사 지방선거에서도 생명운동에 동참하는 지도자들이 많이 나와 주기를 희망한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 생명을 위한 40일 기도
최재형 전 감사원장(가운데)이 ‘행동하는 프로라이프’ 공동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 전 원장 오른쪽이 이명진 소장. ©‘생명을 위한 40일 기도’ 캠페인 측 제공

 

이명진(성산생명윤리연구소 소장, 의사)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명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