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EBS의 <위대한 수업-그레이트 마인즈> 포스터. 맨 오른쪽이 주디스 버틀러 ©EBS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 이하 언론회)가 EBS 교육방송이 ‘위대한 수업, 그레이트 마인즈’라는 프로그램에서, 오는 21일부터 27일까지, 매일 밤 11시 35분부터 젠더 이론가로 알려진 주디스 버틀러의 강연을 방송하는 것에 대한 논평을 6일 발표했다. 강연의 주제는 ‘페미니스트의 연대’.

언론회는 이 논평에서 주디스 버틀러에 대해 “퀴어(동성애, 젠더)이론의 창시자이자, 후기 구조주의 페미니즘의 대표적인 학자”라고 했다. 그러면서 “교육방송 EBS가 이 방송을 통하여 아이들에게 어떤 교육을 시키겠다는 것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미국의 철학자이자 동성애·젠더 이론가인 주디스 버틀러는 1990년 ‘젠더 트러블’을 저작했는데, 그는 ‘생물학적 성(섹스)과 사회적 성(젠더)의 실체라는 것이 행위의 모사(模寫)에 지나지 않는다’고 한다”며 “즉 천부적인 성(섹스-남녀)을 넘어, 혼란하고도 이상(異常)한 사회적 성인 젠더(수십 가지가 됨)를 말하는 것도 해괴한데, 이들 개념마저 완전히 무너트리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언론회는 “전문가들에 의하면, 주디스 버틀러는 소아들의 성 욕망을 긍정하면서 소아성애와 근친상간도 변호하고 있다고 한다”며 “그는 ‘성인을 유혹하는 소아들의 성 욕망’으로 소아성애를 정당화한 것이다. 이쯤 되면 학설이 아니라 엄청난 범죄 조장이 아닌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람의 방송을 EBS에서 전파로 송출한다는 것은 국가의 기간(基幹)방송으로서 국민에 대한 기만이며,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퀴어를 통한 문화 마르크시즘을 심어주고, 멀쩡한 가정들을 해체하는 것을 실천하려는 것이 아닌가”라고 했다.

이들은 “이렇듯 인간을 저질스럽게 만들고 오염된 철학 사상과 퀴어 이론을 교육이라는 미명하에 방송하려는 EBS에 대해 국가에서는 재정 지원을 즉각 중단해야 하며, 시청자들은 시청거부운동을 통해 방송의 비정상을 꾸짖어야 한다”며 “또 자녀들을 사랑하는 양식 있는 학부모들은 이 방송물을 막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버틀러가 지난 2017년에 브라질에서 강연을 하려 할 때도 소아성애를 반대하는 36만 명이 서명해, 그의 강연을 거부한 바가 있다”면서 “어찌하여 국가 기간 방송인 EBS가 인간성을 말살시키는, 신(하나님)이 주신 거룩한 성(性)의 개념을 해체시키는 퀴어 학자의 방송물로, 국민들의 정신과 도덕을 혼미하도록 파괴하며, 영혼을 더럽히려고 하는가”라고 했다.

언론회는 “이는 국가 자산인 전파를 잘못되게 낭비하는 것이다. EBS는 이 방송 계획을 즉시 철회할 것이며, 국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EBS는 자사의 경영목표에서 ‘공교육 보완’ ‘공익적 책무’ ‘공적 역할 확장’을 주장한다”며 “그런데 이런 추악한 젠더 이론가의 방송을 내보내는 것이 방송의 공익과 공적 역할을 감당하는 것인가? EBS가 스스로 정한 목표부터 지키는 교육의 모범을 보여 주어라”라고 했다.

EBS
EBS ‘위대한 수업, 그레이트 마인즈’의 웹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는 주디스 버틀러 강연에 대한 찬반 의견들이 달리고 있다. ©EBS 웹페이지 게시판 캡쳐

한편, EBS ‘위대한 수업, 그레이트 마인즈’의 웹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는 주디스 버틀러 강연에 대한 찬반 의견들이 달리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주디스버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