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요한 목사
연요한 목사

사랑의 하나님!

하나님께로 돌아가 새롭게 다시 시작하겠습니다. 이전에 주님의 마음을 아프게 해 드린 실패를 거울삼아 이제는 주님께 영광을 돌리고 주님을 기쁘시게 하고 싶습니다. 저의 멍에를 벗겨 주옵소서. 새롭게 되어 가는 길을 통해 저를 회복시켜 주옵소서. 하나님을 얻으면 모든 것을 잃어버려도 괜찮다고 할 믿음, 주님께 순종하고 사랑하며 이 길을 걸어가기 위해 무엇을 잃어도 두렵지 않다는 믿음을 가지고 하나님 앞에 나아가게 하옵소서. 아담과 하와가 받은 은총보다 더 크신 사랑을 한 몸에 받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의 은총을 찬란하게 빛내는 보석이 되게 하옵소서. 우리 주 예수님의 십자가를 향하여 주님 앞으로 나아가게 하옵소서.

처음에 아담과 하와는 하나님의 다른 피조물들과 완전한 화해 속에서 해를 받거나 고통받을 일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제 그들에게는 몸을 보호할 옷이 필요합니다. 닥친 위험과 온갖 고통으로부터 신체를 보호하기 위해서입니다. “주 하나님이 가죽옷을 만들어서, 아담과 그의 아내에게 입혀 주셨다.”(창3:21) 보십시오! 하나님과 평화를 누리게 되었습니다. 자연과의 화목을 원합니다. 어쩌다가 한순간 하나님과 관계가 단절되었습니다. 하나님이 창조하신 완전한 세상의 질서를 송두리째 망가뜨렸습니다. 에덴동산에서 추방될 때의 고통은 엄청난 것이었습니다. 죄악이 얼마나 창조의 질서를 허무는지를 항상 생각하게 하옵소서.

보통 문제가 아닙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셔서 죄의 문제가 풀렸습니다. 지금도 하나님은 우리에게 손수 가죽옷을 지어 입히어 다시 시작하게 하십니다. 가시에 찔리고 돌부리에 몸을 상하면 어떻게 할까 염려하시며 오늘도 저를 향해 사랑과 배려를 베푸십니다. 저를 위해 저에게 맞춘 새 가죽옷을 지으십니다. 하나님의 크고 놀라운 사랑은 십자가의 공로를 믿음으로 모든 죄가 사해져서 아담에게 주신 은총과 비교할 수 없는 큰 은총과 사죄의 약속을 주셨습니다. “나 이제 후로는 방황치 않으며 내 아버지의 집에서 영원히 살겠네.” 하나님 앞에 나아가라고 출발 호루라기를 불어 주옵소서. 다시 새롭게 시작하게 하시는 하나님의 긍휼입니다.

사랑의 주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찬송가 277장)

■ 연요한 목사는 숭실대, 숭의여대 교목실장과 한국기독교대학교목회장을 역임하였다. 저서로 「사순절의 영성」, 「부활 성령강림」 등이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연요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