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 ©뉴시스
바른인권여성연합(상임대표 이봉화, 이하 여성연합)이 10일 ‘간부 부정 채용 의혹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는 여성가족부는 각성하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여성연합은 “지난 6일 언론 보도에 따르면, 현재 감사원은 여성가족부 4급 서기관 A씨 채용 과정에서 공공감사법 위반 사안을 파악하고 감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며 “여성가족부는 2019년 6월 경력개방형 직위 공모를 통해 감사 담당 간부 채용에 나섰고 3개월 후인 9월 A씨에 대한 채용을 확정한 바 있다. 이후 A씨가 채용 당시 여성가족부 산하 한 공공기관의 임직원으로 재직하고 있었으므로 채용 결격 사유에 해당한다는 지적이 제기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는 ‘감사기구의 장을 임용하려는 중앙행정기관 및 지방자치단체의 주요 업무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법인 또는 단체의 임직원으로 근무하다가 퇴직한 후 2년이 지나지 않은 사람’은 중앙행정기관 및 지방자치단체의 감사기구의 장이 될 수 없다’고 명시한 공공감사법 제15조에 대한 명백한 위반임이 드러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해당 채용 공고문에는 최종 책임자로 인사혁신처장과 여가부 장관이 동시에 적시되어 있어, 당시 여가부 장관이던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채용은 인사혁신처가 진행했다’며 책임을 회피해왔다”며 “인사혁신처는 사실상 채용 절차만 대행할 뿐 ‘최종 결정은 담당 부처에서 한다’는 입장으로 반론을 제기해 논란이 지속되어왔다”고 했다.

여성연합은 “감사를 맡은 감사원이 국민들 앞에 한 점 의혹도 남지 않게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것임을 요구한다”며 “또한 채용공고문에 최종 공동 책임자로 기재되어 있는 여성가족부와 인사혁신처는 공히 책임부서로서의 책무를 다하지 못한 것에 대해 국민 앞에 책임을 통감하여야 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우리는 또한 부처 내 간부 채용의 주체로서 여성가족부가 더 이상 비겁하게 인사혁신처에 책임을 떠넘기지 말고 의혹의 진실을 밝히는데 책임감 있는 태도를 취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며 “간부 부정 채용 의혹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는 여성가족부는 각성하고, 2017년 이후 부처 내 경력개방직 간부급 직원의 명단을 모두 공개하여 이와 유사한 부정 채용이 있는지 밝혀 모든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바른인권여성연합 #여가부 #부정채용의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