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장관
권덕철 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 ©뉴시스

27일부터 시작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사전예약률이 지역별로 최대 20%의 편차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정부에서 앞서 접종률에 따라 지역별로 방역 수준을 조정하겠다고 밝히면서 지역별로 마스크를 벗는 시기가 달라질 수 있다는 전망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광주, 전남, 전북, 충북은 70% 넘는 사전예약률을 보이지만 대구·경북은 50% 후반대를 나타내 지역적 편차가 발생했다"라고 28일에 이같이 밝혔다.

28일 0시 기준 60~74세 고령층의 예방접종 사전예약률은 전국 평균 64.5%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전남 75.5% 전북 75.5%, 광주 75.2% ,충북 70.3%, 충남 68.3%, 제주 66.9%, 강원 66.6%, 세종 66.3%, 대전 65.9%, 인천 65.4%, 울산 64.9%, 경기 64.2%, 경남 63.2%, 부산 63.0%, 서울 61.5%, 경북 59.7%, 대구 53.4% 순이며 지역별로 예약룰이 최대 20%의 편차를 보였다.

28일 0시 기준으로 집계된 시도별 백신 접종 현황을 보면 광주에서는 접종 대상자의 48.2%가 1차 접종을 마쳤지만, 부산에서는 35.0%의 수준을 보였으며 시도별 접종률에도 차이를 보인다.

손 반장은 지역 편차 발생 이유에 대해 "해석하기는 좀 어려운 상황이지만, 지역 지자체 차원에서의 노력, 지역 정서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가 아닐까 하는 판단이 든다"라고 말했다.

이 같은 접종률 격차는 향후 지역별 방역 조치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되며, 이는 지난 26일 정부가 백신 인센티브를 발표하면서 고령층 예방 접종률이 높은 지자체의 방역 조치 조정 권한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발표했기 때문에 격차가 벌어진 것으로 보인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예를 들어 고령층 접종이 70% 이상인 지역은 영업시간 제한이나 사적 모임 금지 등을 완화할 수 있다"라며 "이에 더해 우수지자체는 재난안전특별교부세 지원과 재난관리 평가에 가산점을 부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라고 브리핑에서 밝혔다.

정부에서 발표한 백신 인센티브는 고령층 접종률과 방역 조치 완화, 재정 지원을 연계하겠다는 뜻이 있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이런 방식의 인센티브는 지역 차별이 될 수 있다"라고 말하며 현실성이 낮다고 평가했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지역별로 방역 인센티브를 제공해 지역 접종률을 높이자는 건데, 동기부여는 좋지만, 마스크를 벗는 식의 방역 완화로 가는 건 악수(惡手)"라며 "방역을 방해하는 디센티브가 될 수 있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인센티브를 자꾸 방역 조치를 완화하는 방향으로 주면 여름 휴가철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 됐을 때 더 큰 위험이 올 수 있다"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앞서 정부는 오늘 7월부터 백신 1차 접종자는 야외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되는 방안을 인센티브 방안을 발표할 때 밝힌 바 있다.

정부에서는 고령층 예방 접종률을 활성화 시킨 후 '집단면역'을 조기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손영래 반장은 "지역별로 접종을 받는 고령층이 많을수록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라며 "지자체에서도 접종률 제고를 위한 노력을 하고 있고 지역 주민들의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코로나19백신 #노마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