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니즘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바른인권여성연합

바른인권여성연합,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 등 8개 단체가 18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학생들에게 페미니즘을 강제 주입는 교육을 시켜온 교사 비밀조직 의혹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 단체들은 이날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해당 의혹과 관련된 청와대 국민청원을 언급하며 “(해당 청원에) 동의한 사람이 약 28만 명에 달한다. 그러나 청와대는 여전히 해당 청원에 대해 비공개인 ‘검토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해당 청원에서 청원인은 “5월 5일 새벽 인터넷을 통해 교사 집단 또는 그보다 더 큰 단체로 추정되는 단체가 은밀하게 자신들의 정치적인 사상(페미니즘)을 학생들에게 주입하고자 최소 4년 이상을 암약하고 있었다는 정보를 확인했다”고 밝히고 있다.

이어 “이들은 자신들의 목적을 위해 마음이 쉽게 흔들릴 만한 어려운 처지에 처한 학생들에게 접근하여 세뇌하려 하고 자신들의 사상 주입이 잘 통하지 않는 학생들에게는 교사가 해당 학생을 따돌림을 당하게 유도하는 등 교육자로서 해서는 안 될 끔찍한 행동까지 서슴치 않으며 자신들의 목적을 달성하겠다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했다.

다만 이 같은 내용에 대해 “현재로서는 사실인지 아닌지 명백하게 확인이 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사실이라면 최소 4년 간 수많은 학생들에게 조직적으로 은밀히 자신들의 사상을 세뇌하려 한 사건일 것”이라고 했다.

이에 단체들은 “이들 집단의 페미니즘 사상 주입 방식은 실로 공포감을 느끼게 한다. 이들을 교육자라 불러야 한단 말인가”라며 “초등교사 인터넷 커뮤니티 ‘인디스쿨’의 회원인 모 초등교사는 ‘교사가 교실에서 학생들에게 왕따를 조장하는 행위 자체가 크나큰 잘못이며 발상이 무섭다’고 했다”고 했다.

이어 “또 ‘이것이 사실이라면 교사라는 칭호도 아깝다. 교사는 모든 아이를 보호해야 한다. 철저히 조사하여 사실이라면 파면해야 하며 나도 국민청원에 동참했다’ ‘너무 충격적이다. 아이들에게 너무 미안하다’고도 했다”며 “그러면서 ‘학교 성교육, 성평등교육 전부 페미니즘 교육이다. 성인지감수성교육, 인권교육도 상식적이 않은 내용이 너무나 많다’(고 했다.) 초등교사 스스로도 이렇게 말할 정도로 이 사건은 심각하다”고 했다.

단체들은 “아이들은 우리 모두에게 선물 같은 소중한 존재다. 학생들이 받는 연간 15시간 성교육은 전부 페미니즘 교육으로 우리 아이들을 질식시키고 있다”며 “성교육은 남자아이, 여자아이 성적 특질에 따라 자신의 몸에 대한 책임과 궁금증을 인식시키는 것이어야 한다. 사려 깊고, 상대를 존중하며 예의바른 어른으로 성장시키는 것에 바탕을 두어야 한다. 또한 도덕적 규율과 자기 절제, 자제심을 심어주는 교육이 되어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그럼에도 학교 성교육은 일방적인 페미니즘 사상이며, 강사의 사상을 학생들에게 사실상 세뇌시키는 교육”이라며 ”아이들은 자유롭고 자기결정권을 가진 인간이다. 함부로 개체를 멋대로 건드리고, 사적인 부분을 침해하는 행위를 성교육이라는 이름으로 자행하는 행위는 지탄받아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을 진행한 8개 단체는 ‘성차별교육폐지시민연대’라는 기구를 창설한다고 밝혔다. 이 기구를 통해 단체들은 “초·중·고 교육과정에 이념교육을 주입하려는 특정세력에 대항해 학생들이 특정이념에 편중되지 않고 학습을 받을 수 있는 권리를 보호하고, 의무교육화된 성차별교육을 폐지하는 활동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페미니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