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샛별 경기농아인협회 미디어접근지원센터
이샛별(경기농아인협회 미디어접근지원센터)

코로나19와 방역, 그리고 백신에 관련된 정보 사이에서 장애인은 항상 소외되기 쉽다. 정보는 넘쳐나지만 이를 제대로 전달받을 수 없는 청각장애인은 늘 불안감에 사로잡혀 있다. 마스크 속에 가려진 소통의 단절에 이어 백신에 대한 정보도 확실하지 않아 바이러스가 우리 삶 속에 어떤 존재로 다가왔는가를 생각해보게 된다.

정부에서 공급하는 백신은 여러 종류로 나뉘어 접종되고 있다. 고령층을 위한 백신, 시설 종사자를 위한 백신 등 종류가 다르다. 그리고 부작용도 각자 다르게 나타나고 있다.

현재 시설 안에서 생활하는 장애인에게 우선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시설이 아닌 집에서 생활하는 장애인은 출생연도에 따라 접종시기를 기다려야 한다. 그렇다면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관련해 청각장애인을 위한 맞춤형 정보는 얼마나 있을까?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 백신을 검색하자 뉴스 기사는 대부분 부작용에 대한 내용이 많았고, 정작 장애인을 위한 맞춤형 정보는 거의 찾아보기가 힘들었다. 청각장애인을 위한 맞춤형 정보란, 수어 통역 영상이 들어가 있고 간단한 강조 텍스트와 시각적인 이미지 자료가 들어간 영상 자료를 말한다. 이러한 자료가 많을수록 청각장애인 접종 대상자는 안심하고 더 수월하게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

또한 접종 이후 주의사항이나 이상반응이 생겼을 때 조치를 취하려면 수어 통역사가 농인을 위해 통역해야 하는 상황이 생길 수도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의료기관과 수어 통역사, 그리고 농인 접종자 간의 원활한 소통이 이루어지기위해서는 사전에 많은 정보가 전달되어야 한다.

한편 코로나19의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수어 통역사의 대면 통역이 잠시 중단됐다. 영상 통역을 통해 통역을 지원하는 수어통역센터 직원은 모두 돌봄 종사자로 분류되어 백신 접종 중에 있다. 수어 통역사가 먼저 접종한 후 농인 접종 대상자에게 원활한 통역을 지원해줄 수 있다는 것은 필자로서는 매우 기쁜 일이다.

코로나19 발생 초기 당시 정부 브리핑에는 수어 통역사가 없었고, 뉴스 기사를 볼 때마다 우왕좌왕했다. 얼마의 시간이 흘렀고, 실시간 방송에서 청각장애인 시청자들을 위해 수어 통역사가 브리퍼 옆에서 통역하는 횟수가 늘어났다. 앞으로 우리 청각장애인을 위한 맞춤형 백신 안내 정보를 제공받기 위해서는 얼마의 시간이 흘러야 할까. 너무 많이 지체되지 않고 최대한 많은 청각장애인이 백신 접종을 통해 집단면역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대책을 마련해주길 바란다.

이샛별(경기농아인협회 미디어접근지원센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