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작가
황선우 작가

“자유를 위해서
비상하여 본 일이 있는
사람이면 알지
노고지리가
무엇을 보고
노래하는가를
어째서 자유에는
피의 냄새가 섞여 있는가를
혁명은
왜 고독한 것인가를”
- 김수영 ‘푸른 하늘을’ 中

오늘로부터 61년 전, 4·19 혁명이 있었다. 시인 김수영은 이 날을 기점으로 참여시를 많이 쓴다. 그 시작을 알린 시, 문재인 대통령이 4·19 혁명 61주년을 맞아 4·19 혁명 주역들께 바친 시이기도 한 ‘푸른 하늘을’에서 김수영은 자신이 추구하는 자유에 대해 읊는다.

자유는 쉽게 얻어지는 것이 아니었다. 김수영이 시에서 표현하기로, 노고지리 역시 투쟁을 통해 피를 흘리며 하늘을 마음껏 날아다닐 수 있었다. 김수영은 4·19 혁명을 통해 푸른 하늘을 나는 것과 같은 자유가 주어질 거라 기대했다.

4·19 혁명 이후 이승만 대통령은 하야하고 장면 정부가 세워졌다. 그러나 김수영은 실망했다. 그는 장면 정부 하에서 다음의 시를 발표한다.

“‘김일성 만세’
한국의 언론 자유의 출발은 이것을
인정하는 데 있는데
이것만 인정하면 되는데
이것을 인정하지 않는 것이 한국
정치의 자유라고 장면이란
관리가 우겨대니
나는 잠이 깰 수밖에”
- 김수영 ‘김일성 만세’ 中

장면 정부 하에서도 국가보안법은 그대로 인정되었다. 김수영은 시 ‘김일성 만세’를 동아일보와 경향신문에 보내지만 실리지 않는다. 때문에 김수영은 그가 펼치고 싶던 날개를 못 펼친다.

김수영은 자신이 원하던 자유를 얻다가 자신을 포함한 국민 모두의 자유를 침해할 뻔 했다. 그의 참여시는 4·19 혁명을 순수하게 추진하려던 시민들, 그리고 4·19 혁명 이후 하야한 이승만 대통령까지 모두를 모욕하는 행위였다. 대한민국의 체제를 자유민주주의로 정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것이 김수영에게는 억압이었나보다.

자유에 대한 왜곡된 관점이 대한민국에 만연하다. 자유민주주의를 침해할 자유는 그 누구에게도 없음에도, 이것이 ‘자유’라는 이름으로 만연히 행해지고 있다. 대한민국의 선배 세대로부터 이어져 온 지식 또한, ‘꼰대’라는 이름으로 폄하되고 있다.

오늘날 대한민국에서, 김준곤 목사(CCC 설립자)가 1989년에 남겨놓은 다음의 글은 가슴에 새길 만하다.

“자유란 하고 싶은대로 하는 것이 아니라 하여야 하는 것을 하는 것이다. 가치의 자유란 궤도 위에서만 달리는 자유가 있고 식물의 자유는 태양과 물과 공기와 토양조건 안에서만 자유가 있고 지구는 그 궤도 안에서 돌아야 하는 법이다.

이러한 원리는 인간에게도 예외는 아니다. 사람은 하나님이 정해준 인간궤도 내지 인간법도가 있다. 바다의 배가 자유하기 위해서 그 복잡한 기계들과 엔진들과 키와 나침반을 모두 들어내보라. 파멸이 오고 만다.

인간의 자유는 하나님을 위하여 하나님에 의해서 하나님 안에서의 피조물적 자유다. 죽음이란 생명의 탯줄이요, 젖줄이요, 뿌리요, 태양인 하나님을 떠나 인간이 절대주체, 절대자율, 절대충족을 주장하고 나온 데서 생긴 것이다. 현대인은 ‘~에서의(from) 자유’는 얻었지만 그 얻은 자유의 에너지를 무엇에게로 지향할 것인지 몰라 히피가 되든가 공산당원이 된다. 성경을 읽으시라. 그 속에 하나님에 관한 지식과 참자유로 사는 길이 있다.”
- 김준곤 목사의 [예수칼럼] 11. 자유의 문제, 월간 샘터(1989년 7월) 103쪽

황선우 작가(<나는 기독교 보수주의자입니다> 저자)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황선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