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서울시장 예비후보
박영선 서울시장 예비후보 ©뉴시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24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연일 옹호하는 발언을 내놓고 있는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을 향해 "하고 싶은 말씀이 많이 있을 줄 알지만 좀 자제해주셨으면 하는 게 제 마음"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서울 종로노인종합복지관에서 노인복지 정책 간담회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박 전 시장이) 청렴한 시장이라는 부분을 말씀하시기 위해서 저는 한 것으로 이해를 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피해 여성과 관련된 부분에 상처가 아물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박 후보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도 임 전 실장을 향해 "피해 여성의 상처가 아물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그런 상처를 건드리는 발언은 자제해주시는 게 좋지 않을까"라며 "개인적 표현의 자유에 대해선 제가 얘기하긴 그렇지만 앞으로 그런 일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여권 지지층 결집 차원에서도 도움이 되지 않냐고 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잘라 말했다.

앞서 임 전 실장은 전날 페이스북에 "박원순은 그렇게 몹쓸 사람이었나. 청렴이 여전히 중요한 공직자 윤리라면 내가 아는 가장 청렴한 공직자였다"고 언급해 야권으로부터 2차 가해 비판을 받았다.

이어 이날도 페이스북을 통해 "박원순 시장 시절에는 안전과 복지가 두드러졌다"며 박 전 시장의 서울시정을 추켜세우고는 "아픔과 혼란을 뒤로하고 선거를 다시 치르는 이 시점에 이런 문제들에 대한 성찰과 평가도 이뤄져야 한다"면서 그에 대한 재평가를 주장했다.

한편 박 후보는 야권 단일 후보로 확정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지지율 차이가 크게 벌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와 관련해서는 "선거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그리고 현장 상황과 지금 나오고 있는 여론조사가 일치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는 "과거의 예를 봐도 정세균 현 총리와 오 후보가 종로에서 국회의원 선거를 치렀을 때도 여론조사는 20%포인트 차이나는 것으로 나왔지만 실질적으로는 정 총리가 당선된 사례도 있다"고 말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시장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후보 #임종석 #박원순 #박원순옹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