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에서 지금까지 승인받은 PCR(유전자증폭) 검사로는 진단이 불가능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발견돼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18일 야후 뉴스 채널 등은 핀란드 남부에서 발견돼 ‘Fin-796H’로 명명된 이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승인한 모든 PCR 검사 방법으로는 확인이 불가능하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번 변이 바이러스를 발견한 비타 연구소와 헬싱키대 생명공학연구소 공동 연구팀은 “이 변이 바이러스는 영국발, 남아공발 등 기존 변이와는 상당히 다르다”면서 “일부 같은 특성을 갖고 있지만, 동일한 가계(lineage)에 속한 것 같지 않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런 변이 바이러스가 어디에서 기원했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가 없다”면서도 “핀란드의 코로나19 확진사례가 매우 적기 때문에 이는 해외에서 발생했을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또한 “이런 변이 바이러스가 기존 바이러스보다 더 쉽게 전염되는지, 백신의 예방효과가 동일한 지 등 사안은 불분명하다”고 부연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핀란드 #변이바이러스 #코로나19 #진단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