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학생인권종합계획
대한예수교장로회 합신 동대위가 15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규탄 집회를 갖고 있다. ©노형구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합신(총회장 박병화 목사, 예장 합신) 동성애대책위원회(동대위)가 '서울시교육청의 제2기 학생인권종합계획 철회를 강력히 촉구한다'는 제목으로 15일 오후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규탄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서 "제2기 학생인권종합계획은 헌법에 명시된 표현의 자유와 종교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하고, 학생들의 안전을 위협하며 학부모가 안심하고 자녀를 학교에 보낼 수 없기에 즉각 철회하기를 촉구한다"며 "학생인권종합계획에 명시된 성소수자 학생 인권 교육 강화는 양성평등이 아니라 제3의 성을 학생들에게 가르치겠다는 것이며, 국가의 예산으로 성평등 교육 콘텐츠를 개발하겠다는 반헌법적 정책을 수립해 시행하려고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장애인권교육에 슬며시 덧붙여서 인권이라는 고귀한 개념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 인권 교육은 보편적이고 도덕적인 인권으로 교육해야 한다"며 "흡연의 각종 폐해가 학생들의 건강에 큰 위험을 초래하므로 학생의 건강과 안전한 삶을 영위하도록 철저한 예방 교육을 하는 것처럼 동성애에 관한 객관적인 정보를 제공해서 건강한 가정을 이루고 건전한 삶을 살아가도록 교육해야 한다"고 했다.

또 "지금까지 최근 의학적 연구결과는 동성애적 성향이 유전적이며 타고난 것이라는 증거가 없으며, 오히려 탈 동성애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을 보면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한 자신의 선택이라고 볼 수 있다"며 "감정의 변화가 심한 청소년기 학생들의 경우 성 정체성 혼란이 있을 수 있다. 이 시기에 상담하고 바르게 자신의 성정체성을 찾도록 하는 교육을 할 수 없게 해선 안 된다"고 했다.

특히 "성 소수자 학생들의 성별 정체성 혼란을 단순히 인권으로 인정해야만 하고, 창조 원리에 따라 양성평등에 기초하여 타고난 성으로 교육할 수 없게 원천적으로 막으려는 사악한 계획"이라며 "성 소수자 학생을 보호하고 지원하겠다는 것으로 인해 선량한 시민이 피해를 입는 역차별이 심각해질 것이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학교에서 동성애가 정상이라고 해서 괜찮다고 인정받았는데 에이즈와 각종 질병에 우리 청소년들을 교육도 없이 방치하는 게 올바른 교육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학생인권종합계획이란 것은 성 소수자 학생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일이 아니라 교육을 통해 동성애를 옹호함으로 합법적으로 청소년들을 동성애에 노출시키고 건강과 인생을 병들게 할 수 있는 매우 잘못된 계획이므로 철회해야 마땅하다"며 "이것이 각 학교에 시행되면 학생들의 표현의 자유가 극도로 위축되고, 교사들과 학생들은 스스로 자기 검열에 묶여 자유롭고 다양한 사고와 표현을 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학생인권종합계획 #철회 #촉구 #예장합신 #동대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