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를 대중교통 수단에 포함시키는 법률 개정안이 국회 법사위원회 상정됨에 따른 전국 버스 운행 중단에 서울시가 비상대책을 내놨다.

21일 서울시는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오후 3시부터 본격 가동하고 버스 운행이 중단되는 22일 지하철·셔틀버스·택시 등 투입 가능한 모든 교통수단 총 동원할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시는 먼저 지하철 출퇴근 시간대를 07~09시→07~10시, 18~20시→18~21시까지 연장해 운영하고 1일 총 82회 증회 운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평시 대비 막차시간도 60분 연장한다. 종착역 기준 익일 02시까지이다.

25개 자치구에서는 출퇴근시간대에 버스정류장과 지하철역을 연계하는 셔틀버스 총 4백 대를 투입해 운행할 방침이다.

또한 자가용이나 택시로의 수요 분산을 위해 운행중단 기간 동안 개인택시 부제를 해제해 하루 평균 15,800대의 운행을 임시로 허가하고, 승용차 요일제와 가로변 버스전용차로제 또한 한시적으로 해제할 계획이다.

시민 혼란을 줄이기 위해 시내 모든 중앙차로 버스정류소에는 서울시 직원을, 주요 가로변 정류소에는 자치구 직원을 배치하여 시민에게 적극적으로 안내할 계획이다.

또한 22일 서울시 및 자치구 공무원의 출근시간을 10시까지 연장했으며 시는 그 밖에 서울 소재 중앙 정부부처, 공․대기업은 회사 여건에 따라 출근시간 연장에 동참을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시는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topis.seoul.go.kr)․모바일웹(m.bus.go.kr), SNS(@seoulgyotong), 다음 네이버 등 주요 포털, BIT 등 통해 실시간 상황을 안내할 방침이다.

또 시내 전역의 버스정류소에 안내문을 부착하고 서울시 대표전화 ☎120다산콜센터도 상담원 교육과 유관기관과의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버스파업비상수송대책 #서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