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기독일보는 1970~80년대 한국 축구 대표팀의 주전 스트라이커로 활약하다 지금은 인도네시아에서 사역하고 있는 오석재 선교사님의 신앙과 삶을 4회에 걸쳐 나눕니다. 오 선교사님은 1978년 축구 인생의 절정에서 위기를 맞았고 어둠 가운데 하나님을 만난 후 복음 전파에 헌신했습니다. 1980년대 할렐루야 축구단에서 축구를 통한 선교 활동을 펼쳤고 1989년 은퇴와 함께 예장고신의 선교사로 인도네시아에 파송됐습니다. 이후 인도네시아, 뉴질랜드, 미국 등지에서 목회와 축구 선교를 병행했고, 현재는 인도네시아 유소년 축구팀을 양성하며 한국 축구와 복음을 전하는 선교사로 살고 있습니다. -편집자 주-

오석재 선교사
배모 축구 클럽 (Bemo FC Club)의 선수들과 함께 한 오석재 선교사 ©오석재 선교사
몇 년 전에 저희 선교 사역지에 우연히 방문하신 한 장로님께서 한가지 질문을 하셨다. "선교사님은 화려한 축구 선수 경력을 가졌는데 왜? 전문성이 있는 선수를 키우지 않고 대중적인 유, 청소년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시는가요?" 나는 대답하기를 "네, 왜! 저도 유능한 선수를 키워 존경 받는 훌륭한 지도자가 되고, 돈도 벌고, 명성도 얻고 싶은 욕망이 없겠습니까? 제가 이 방법을 선택한 이유는 저는 한 사람이라도 더 많은 사람을 만나서 더 많이 예수님의 사랑을 전하기 위해서 입니다."라고 했다. 선수를 키우는 일은 소수의 사람이라 제한적인 반면에 대중적인 클럽을 세워 더 많은 사람들을 접촉하여 복음을 나누는 것이 더 중요한 것이라 여겼기 때문이다.

필자가 설립한 배모 축구 클럽(Bemo FC Club)의 "배모"(BEMO)라는 용어의 의미는 인도네시아에서 대중교통으로 사용하는 삼륜 오토바이를 말하는데 '영혼을 하나님께로 운반하는 도구 수단'이라는 의미로 지은 이름이다. 배모 유소년 축구 클럽설립을 시작하게 된 동기도 유소년, 청소년들을 스포츠를 통하여 접근하기 어려운M(이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매개체로 사용하기 위함이었다.

배모는 축구를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누구에게나 문이 활짝 열려 있고, 참가 회비는 미화로 매월 5달러 정도이지만 이곳은 형편이 어려운 사람들이 많아서 거의 99% 무료 회원이다. 게다가 회원이 되면 유니폼과 축구공, 음료, 간식을 무료로 제공하고 매월 생일을 맞이한 사람들을 위해 축하 파티를 열어주어 주님의 사랑을 나누고 있다.

현재 진행중인 배모 유소년 축구 사역의 목표는 인도네시아 전 지역에 배모 유소년 축구클럽을 세우는 것이다. 현재 자와섬 반둥시(Jawa barat bandung area) 지역에 5개, 자카르타 지역에 1개 등 6개 클럽이 운영되고 있으며, 올해 2021년에는 반둥시 찌마이(Cimai) 지역에 7번째 배모 유소년 축구클럽이 세워질 예정이다. 6개 클럽에서는 약 600여명의 유소년들이 기독교 지도자들 아래서 축구를 배우며, 복음을 듣고 꿈을 키우고 있다.

오석재 선교사
지역 사회에서 인기있는 이벤트로 자리매김한 '할렐루야컵 축구대회 토너먼트'에서 시상하는 오석재 선교사 ©오석재 선교사
배모 사역은 이슬람 지역사회에 가장 접촉하기 쉬운 스포츠를 통해서 어린이들의 부모들과의 만남을 갖고 기독교인에 대한 반감을 최소화 시키는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지역 사회 사람들과 긴밀한 유대관계를 바탕으로 SNS을 통해 상담과 고민을 나누고 이 가운데는 기독교로 개종하는 이들도 있다.

또한 매년 배모 유소년 축구클럽 설립일에는 '할렐루야컵 축구대회 토너먼트' 이벤트 행사를 실시 하는데 이 사역으로 지역 사회에 매우 좋은 영향력과 이미지를 보여주고 있다.

선교사로서 베모 축구 클럽 사역을 운영함에 늘 제정의 위기를 벗어나지 못하고 허덕이고 있지만, 죠지 뭘러의 기도 방법을 좋아하는 나의 신앙관이 어려울 때 마다 기도의 기적을 경험하게 하시는 하나님을 찬양한다.

지역사회에 건전한 스포츠 문화 발전을 도모하고, 예수 그리스도 사랑을 전하며 기독교 교육 정신을 바탕으로 지도하기에 실제 그들의 삶 가운데 일어나는 변화와 수 많은 간증이 넘친다. 그러나 사역 노출 문제로 모두 말 할 수 없어서 아쉬움이 크다.

한가지 일년 전 일어난 기적의 역사를 말한다면 현지인 기독교인이 배모 사역을 보고 감동을 받아 축구장을 짓을 수 있는 2,500평의 땅과 축구장 언덕 위에 선교관을 짓을 수 있는 300평의 땅을 주셨다. 현재 축구장 공사만 진행중인데 재정이 거의 전무하다 보니 저희 부부와 사역자들과 함께 땅을 고르고, 잔디 씨를 심고, 잡초와 전쟁하며 지쳐 있지만, 그동안 축구장 임대하고 찾는 어려움에 비하면 이 일은 아무것도 아닌 것 같다.

그동안 그토록 기도하며 간구하던 배모 유소년 전용 천연 축구장이 우리 손으로 직접 만들어지고 있다니 이것이 하나님의 기적의 역사가 아닌가! 필요한 축구장 시설물 구입과 주변 환경공사의 재정도 하나님의 공급하심을 기다리고 있다. 아울러 운동장 위 언덕에 축구 선교관도 세워질 제정이 공급되도록 믿음으로 기도하며 신실하신 하나님의 때를 기다려본다.

우리의 땀과 정성이 엉켜있는 축구장에서 유소년, 청소년들이 꿈을 키우며, 즐거워하고 예수님의 복음을 듣고 믿어 영생을 얻는다면 얼마나 영광스러우랴! 이 글을 쓰는 이 순간에 주시는 위로의 말씀을 묵상해본다.

시편 (126:5~6) "눈물로 씨를 뿌리는 자는 기쁨으로 거두리라. 울면서 씨를 가지고 나가 뿌리는 자는 단을 가지고 기쁨으로 돌아오리라. 할렐루야!

배모 파이팅! 인도네시아를 위하여
배모 파이팅!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