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기독일보는 1970~80년대 한국 축구 대표팀의 주전 스트라이커로 활약하다 지금은 인도네시아에서 사역하고 있는 오석재 선교사님의 신앙과 삶을 4회에 걸쳐 나눕니다. 오 선교사님은 1978년 축구 인생의 절정에서 위기를 맞았고 어둠 가운데 하나님을 만난 후 복음 전파에 헌신했습니다. 1980년대 할렐루야 축구단에서 축구를 통한 선교 활동을 펼쳤고 1989년 은퇴와 함께 예장고신의 선교사로 인도네시아에 파송됐습니다. 이후 인도네시아, 뉴질랜드, 미국 등지에서 목회와 축구 선교를 병행했고, 현재는 인도네시아 유소년 축구팀을 양성하며 한국 축구와 복음을 전하는 선교사로 살고 있습니다. -편집자 주-

오석재 선교사
유소년 축구팀에서 아이들을 지도하는 오석재 선교사 ©오석재 선교사
은퇴 후 인도네시아의 조그만 마을에서 선교활동을 했는데 30년 전만해도 스포츠(Sports)라는 도구를 매개로 선교를 하고 싶어도 스포츠 선교에 관한 정보와 자료를 얻기 어려웠다. 스포츠 선교에 관한 실제적인 이론과 방법, 훈련 그리고 필요한 자료를 좀더 구체적으로 찾아서 배워야겠다는 강한 열망의 마음이 일었다.

마음의 소원을 이뤄 주시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으로 1998년, 스포츠 사역으로 친분 관계를 가지고 있었던 미국 UW(Uncarted Waters 미지의 물결)의 대표인 '팀 콘라드'(Tim Conrad)씨의 초청으로 UW의 본부가 있는 미국 콜로라도 스프링스로 사역지를 이동하게 됐다. 그곳에서 미주 고신 선교사 협력 사역자로 파송 받아 아시아 책임 사역 담당자로2기 사역을 시작하게 됐다.

UW 선교부의 스포츠 사역은 국내 사역과 국제 사역 그리고 저소득층 사역으로 나누어져 있다.

국내 사역은 매년 여름방학 기간, 약 3개월 동안에 집중적으로 사역을 하는데 1년 동안 사역에 필요한 모든 자료를 준비하고 또 헌신된 스포츠인들을 모집하여 한주간 집중 훈련을 한다. 정해진 사역 프로그램에 따라 약 3개월 동안 미국 내 사역지로 파송하여 멀티 스포츠 프로그램을 실시하며 복음을 전한다.

이 스포츠 프로그램의 일정은 1일 스포츠 클리닉, 3일 스포츠 클리닉, 5일 스포츠 캠프로 하루에 총 4시간 진행되는 프로그램이다. 지도 내용은 양질의 운동 배우고, 찬양을 함께 배우고 부르며, 하나님의 말씀을 교재를 통하여 배우고 들고, 시청각 교재를 이용하여 복음을 배운다. 마지막으로는 예수님을 소개하고 영접하는 것으로 끝나게 되어있다. 그리고 특히 저소득층 유소년, 청소년들을 위해 마련된 컴패션(Compassion) 캠프 사역을 실시하여 저소득층 지역사회 유소년들에게 희망을 나누어 주는 사역도 행해진다.

오석재 선교사
매년 수많은 유소년들이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고 교회로 인도되는 UW 스포츠 멀티 프로그램 사역 ©오석재 선교사
UW 스포츠 멀티 프로그램 사역을 통해 매년 약 3천에서 4천 여명의 유소년들을 만나고 복음을 나누면 약 10%~15% 유소년들이 예수님을 영접하고 교회로 인도됐다. 나는 이런 놀라운 성령님의 역사하시는 모습을 보면서 스포츠 선교 사역자로서 큰 보람을 느끼게 되었다. 또 스포츠 캠프에 참가하면서 깨닫게 된 것은 미국 사회는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장애를 가진 어린이들도 참가하는데, 스포츠를 통해 육체적, 정신적 치료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국제 사역은 세계에서 벌어지는 각종 국제 스포츠 대회에 참석해 선교하는 방식이다. 국제경기가 벌어지는 도시에서 지역교회를 통해 선수들을 만나고 전도지를 나누며 간증하는 사역이다. 스포츠는 인종, 국경, 이념 사상, 종교와 문화와 언어를 초월하는 엄청난 위력을 가지고 있기에 사람들과 함께 운동하며 관계를 가 질시 매우 좋은 관계 전도의 환경이 만들어진다.

젊은 시절부터 환갑을 훌쩍 넘긴 지금까지 스포츠를 통한 전도 사역을 하면서 한가지 아쉬운 마음이 든다면 본국 한국교회나 이민 교회들이 스포츠를 통한 전도, 선교에 대한 인식이 너무나 부족하다는 점이다. 지금의 시대는 선교의 다양화가 대세를 이루고 여러 가지 다양한 방법들을 통하여 선교하는 전문인 선교 시대이기에 교회가 보다 열린 마음으로 스포츠 선교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사도바울은 빌립보서 1:12절 이하 에서 바울은 자신이 옥에 갇히게 된 것이 도리어 복음의 진보가 되었다고 증거했고, 바울이 옥에 갇히게 되자 어떤 이들은 투기와 분쟁으로 그리스도를 전파하였음에도 사도 바울은 이 일에 대하여 무슨 방도로 하던지 전파되는 것은 그리스도니 이로써 나는 기뻐하고 기뻐하리라"라고 말했다. 이처럼 '스포츠가 교회 분위기와 어울리지 않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선교와 전도를 위한 하나의 방편 도구와 수단이라는 것을 이해하고 접근한다면 얼마나 좋을까?'라고 생각해본다.

그리고 고린도전서 10장31절에 "우리가 먹던지 마시던지 무엇을 하던지 주님의 영광을 위해 하라"는 말씀을 기억하면서 스포츠 라는 도구는 하나님이 주신 선교의 마지막 시대적인 요구임을 다시 한번 외쳐 보고 싶다. (계속)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오석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