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교회 김학중 목사
꿈의교회 김학중 목사 ©꿈의교회 설교영상 캡쳐
꿈의교회 김학중 목사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교회, 선교발 집단 감염-최대한의 믿음. 최소한의 상식.’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썼다.

김 목사는 “3차 팬데믹은 정말 힘들었다. 너나 할 것 없이 정말로”라며 “다행히 확산세가 다소 잡히는 모양새이긴 하다. 그런데 그 와중에 안타까운 뉴스를 마주한다”고 했다.

이어 “‘교회’와 ‘선교’라는 이름으로 집단 감염이 발생해 감소세가 주춤하다는 소식이었다”며 “저도 목회자로서 굉장히 당황스러웠고, 화도 났고, 죄송한 마음이 들었다”고 했다.

그는 “저도 믿는다. 믿음은 상식을 뛰어넘는다. 하지만 저는 이 또한 확신한다. 믿음이 상식을 무시하지는 않는다고”라며 “우리의 믿음은, 우리의 예배는, 세상의 상식에 함몰되어서(는) 안 된다. 하지만 생명을 먼저 살려야 하는 최소한의 상식을 무시하면 안 된다”고 했다.

김 목사는 “‘안식일이 사람을 위하여 있다.’ ‘생명을 살리는 것과 죽이는 것, 어떤 것이 더 중요하냐?’ 최대한의 믿음이 최소한의 상식과 함께 발휘되는 것… 어쩌면 예수님의 요구라 생각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학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