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
조수빈 아나운서 ©채널A

채널A 뉴스앵커이자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 친선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조수빈 아나운서가 2020년 한 해 따뜻한 온기를 전하기 위해 성탄특집 방송 프리젠터로 나선다.

25일 오후 4시10분 채널A에서 방영되는 ‘성탄특집 코로나시대, 가족의 온기’는 총 2편으로 구성돼 시청자들에게 온기를 전할 예정이다.

초록우산
채널A성탄특집 코로나시대 가족의 온기 1편 ‘할머니는 작은 슈퍼맨에’서는 녹록치 않은 형편에서도 삼형제를 키우는 서기자 할머니의 이야기가 소개된다. ©채널A

1편 ‘할머니는 작은 슈퍼맨’ 편에서는 녹록치 않은 형편에도 삼형제를 키우며 늘 웃음을 잃지 않는 작은 슈퍼맨, 서기자 할머니의 이야기를 전한다. 먹성 좋은 삼형제와 키 작은 할머니의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담은 끈끈한 삶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2편 ‘재성이 가족의 소망’은 뇌사 상태로 태어난 재성이를 24시간 돌보는 엄마의 이야기다. 재성이는 눈을 맞출 수도 몸을 일으킬 수도 사랑을 표현할 수도 없는 아이다. 하지만 가족들은 이 아이의 탄생을 ‘행복’이라고 말한다. 내년 크리스마스에도 함께 하길 바라는 소박한 소원을 말하는 재성이네 가족은 올 겨울 절망보다 희망을 본다.

조수빈 아나운서는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힘들어하는 시기에 방송을 통해 소개되는 사연을 통해 희망이 돼 내년을 맞이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초록우산 #성탄특집 #조수빈아나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