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항공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항공업계가 코로나19로 인해 승객이 급감하자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 이른바 무착륙 관광비행 상품이다.

8일 아시아나항공은 하늘 위의 호텔로 불리는 A380을 앞세워 오후 1시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일본 규슈·미야자키 지방 등 상공을 돈 뒤, 제주 상공을 경유해 오후 4시 20분에 다시 인천국제공항으로 돌아오는 일정으로 관광 상품을 출시했다. 오는 12일부터 운영한다.

이번 상품에 활용된 A380 항공기는 에어버스사가 제작했으며, 대당 약 4000억원 짜리를 호가한다. 최대 400여 명이 탑승할 수 있어 현재 최대의 규모의 여객기로 알려졌다.

상품은 이코노미는 250,000원, 비즈니스 스마티움은 350,000원, 비즈니스 스위트는 400,000원이다. 마일리지 적립도 가능하다.

아시아나항공 기내에서 면세품 구매가 가능하다. 단 인터넷 면세점을 통해 예약주문을 하는 경우에만 가능하다. 인터넷 사전 예약 주문시 품목별 최대 70% 할인 혜택을 받는다.

코로나19 관련 방역 수칙으로 기내식 제공은 불가하고 비대면 체크인을 권장한다. 공항 이동시 리무진 버스 이용도 제한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하루 빨리 코로나19가 종식돼서, 목적지가 있는 여행이 일상화되길 기원 한다”고 했다.

제주항공도 오는 12일부터 무착륙 국제 관광비행을 시작한다. 해당 항공편은 오전 11시 인천공항을 출발해 일본 후쿠오카 상공을 선회하고 다시 인천공항으로 돌아오는 일정이다.

항공권 운임은 유류할증료와 공항시설사용료를 포함한 총액운임 기준 19만8000원이다. 면세품 구입도 역시 기내에서만 가능하다. 신세계면세점과 제휴를 맺고 다양한 혜택을 준비했다.

다만 방역지침에 따라 기내에서 마스크 상시 착용과, 기내식은 제공되지 않고 좌석 간 이동도 금지된다. 탑승전 발열 체크시 37.5도 이상이거나 최근 14일 이내 외국을 방문하였을 경우 탑승이 제한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무착륙관광비행상품 #아시아나 #A380 #하늘위의호텔 #제주항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