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수영로교회 이규현 목사
이규현 목사 ©부산수영로교회 유튜브 캡쳐

이규현 목사(수영로교회)가 최근 교회 홈페이지에 ‘영적 성장의 길’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이 목사는 “생명체는 성장한다. 생명의 특성이다. 생명 안에 성장 DNA가 들어있다. 엄동설한에 비바람이 몰아쳐도 한쪽 구석에서 피어나는 꽃이 있다. 생명은 솟구쳐 오르는 힘이 있다. 그리스도인이 되었다는 것은 생명을 얻었다는 뜻”이라고 했다.

이어 “십자가와 부활로 말미암아 얻은 새생명이다. 하나님으로부터 온 농축된 생명력은 상상을 초월한다. 성장의 의지는 잠시도 멈추어 있지 않다. 생명은 신비롭다. 사망의 권세를 능가한다”며 “말씀의 씨가 심기고 복음의 능력이 잠입하면 성장은 시작된다. 누구나 어린아이로부터 시작한다. 시작단계는 불완전하다. 미성숙한 상태에서는 정체성의 혼란을 겪는다. 내가 누구인가에 대한 정리가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청소년기를 지나는 동안 불필요한 것에 에너지를 많이 낭비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시기와 분쟁은 영적 어린아이 상태에서 일어난다. 늘 유치한 행동을 반복하게 된다. 주님은 일꾼이 적다고 말씀하셨다. 어떤 일꾼인가. 주님의 마음을 가진 일꾼이다. 하나님을 위해서 일하긴 하지만 자기중심적인 사람들이 많다. 열심히 하는데 혈기로 감당한다”며 “주님의 마음을 가진 일꾼은 주님의 시각을 가지고 일을 한다. 제자들은 일은 하긴 하는데 경쟁적이었다. 베드로는 자아가 강했다. 자기의 육체를 신뢰했다. 자신의 거짓된 자아에서 벗어나지 못한 상태다. 자신은 누구보다 잘하고 있다고 자부했다. 그런 모습은 하나님 나라를 섬기는 것에 기초한 모습이 아니다. 그는 결단하지만 처절하게 실패한다”고 했다.

또 “자신이 결코 말씀을 따라 행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는 데에는 오랜 시간이 걸린다”며 “성장에는 시간이 걸린다. 많은 시행착오를 거쳐야 한다. 실패를 통한 자기 성찰이 필요하다. 어린아이의 모습에는 부정적 이미지들이 많다. 깨어진 자아상이다. 자신을 건강하게 바라보지 못한다. 상처 입은 영혼은 자기를 거부한다. 치유가 필요하다. 죄성의 지배 아래에 있는 사람은 자신을 진정으로 사랑하지 못한다. 자신을 제대로 평가할 수 있는 안목이 없다. 깨어진 자아상을 가진 사람은 타인을 볼 때도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지 못한다”고 했다.

그는 “복음 안에서 자아상의 회복이 일어나야 한다”며 “하나님의 시각으로 나를 바라보면 가능성을 보게 된다. 복음 안에서 나를 새롭게 바라보는 눈이 열려야 한다. 그리스도 안에서 자신의 가치를 발견하는 일이다. 내 안에 그리스도를 모셨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라고 했다.

아울러 “그리스도를 온전히 만나면 내가 누구인지 알게 된다. 내가 얼마나 죄인인가를 알 때 겸손을 배운다. 쓸데없는 자존심 싸움을 하지 않는다. 자신이 얼마나 연약한가를 인식할수록 십자가를 붙든다”며 “인간으로 소망이 없음을 철저히 인식할 때 자신의 교만은 무너지고 어린아이의 모습은 벗겨진다. 더 이상 자신의 육체를 의지하지 않고 그리스도를 의지하는 자로 나아간다. 자신의 연약함과 실패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사랑 안에서 수용된 나를 받아들일 때 육체의 일을 벗고 서서히 영에 속한 자로 살아가게 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규현목사 #칼럼 #수영로교회 #영적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