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병원 김철승 병원장
예수병원 김철승 병원장 ©예수병원

예수병원 김철승 병원장이 코로나-19의 종식을 기원하며 11월 4일에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에 동참했다.

예수병원은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은 지난 3월초 외교부에서 시작한 릴레이 공익캠페인으로 개인위생 관리를 통해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자는 메시지를 전 세계에 확산시키기 위해 기획됐다”며 “캠페인은 기도하는 모습의 두 손에 비누거품이 더해진 그림과 함께 '스테이 스트롱'이 포함된 응원 문구를 SNS에 게시하고 이를 이어받을 주자를 추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고 했다.

김철승 병원장은 “올해는 우리의 일상이 된 코로나19의 엄중한 위기 상황을 예수병원 전 직원이 한 마음으로 뜻을 모아 헌신적인 감염병 예방 노력으로 전북도민의 건강을 지키고 있다. 국민 모두가 개인 위생을 철저히 준수해 코로나19 위기를 잘 극복해 나가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김철승 병원장의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은 지방자치인재개발원 이인재 원장의 추천을 받아 진행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예수병원 #김철승병원장